본문 바로가기

본문

고민정, 조국·조현옥 책임론에 "자리 던지는 게 능사일까 의문"

중앙일보 2019.04.01 15:01
고민정 부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부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고민정 부대변인이 장관후보자 인사 검증 부실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는 요구를 받는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경질설에 대해 "검토된 바 없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1일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경질에 대해) 검토된 바는 없다. 자리를 내던지는 것만이 능사인가 라는 의문도 들고 많은 분의 의견들을 청취하면서 판단을 할 예정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의 해외 부실 학회 참석을 청와대가 사전 인지하지 못한 것과 관련해선 "과거와 다르게 검증 과정에서 국정원의 정보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 공적 기록과 세평을 중심으로 검증하는데, 거기 기록돼 있지 않았다"며 "사전에 알지는 못했지만, 밝혀진 후에는 즉각 지명철회를 했다"고 설명했다.
 
'검증 기준이 국민 눈높이와 안 맞는 것 아닌가'라는 지적에는 "소양과 전문성 두 가지 모두 다 완벽하게 갖춰진 후보가 100점짜리겠지만, 이 두 가지를 모두 완벽히 충족하는 사람을 찾는 게 쉽진 않았다"고 소개했다.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후보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에 대해 추가 조치가 있을 수 있느냐는 물음에는 "추가 조치에 대해서는 논의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아도 임명을 강행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는 "채택 불발시를 가정해 미리 정해놓은 방침은 없다"라며 "상황이 벌어지면 다각도로 검토해 입장을 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