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책임한 경찰’ 윤지오 청원 이후 경찰서장 직접 찾아가 사과

중앙일보 2019.03.31 17:55
'장자연 리스트'의 목격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뉴스1]

'장자연 리스트'의 목격자인 동료 배우 윤지오. [뉴스1]

고(故)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증언한 배우 윤지오가 청와대 청원을 통해 경찰의 미흡한 신변보호 조치를 호소하고 나섰다.
 
경찰은 청원이 올라간 뒤 윤씨를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스마트워치 장비를 교체, 오작동한 부분과 담당 경찰관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경찰에 따르면 윤씨의 신변보호를 실시하고 있는 동작경찰서의 경찰서장은 이날 오전 12시 15분쯤 윤씨를 직접 찾아가 면담을 진행,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했다. 
 
스마트 워치 장비는 새것으로 교체하고, 윤씨와 상의해 여경으로 구성된 신변보호팀을 구성, 24시간 신변보호를 실시하도록 했다.  
 
윤씨가 청원을 통해 주장한 숙소의 기계음 소리, 떨어진 환풍기, 출입문의 액체 등에 관해서도 현장 감식을 하기로 했다.
 
아울러 윤씨가 긴급 신고할 당시 스마트 워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원인도 파악 중이다. 또 당시 문자를 제때 확인하지 못해 윤씨에게 연락하지 못한 담당 경찰관의 업무소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윤씨는 지난 30일 올린 청원에서 “신변보호를 위해 경찰 측에서 지급해주신 위치추적장치 겸 비상호출 스마트워치가 작동되지 않아 현재 신고 후 약 9시간 39분 경과했다. 아직도 아무런 연락조차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깊은 절망과 실망감을 뭐라 말하기조차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상호출 스마트 워치를 누른 이유에 대해 “지난번은 벽 쪽에서 의심스럽고 귀에 거슬리는 기계음이 지속적으로 관찰됐고, 오늘 새벽에는 벽이 아닌 화장실 천정 쪽에서 동일한 소리가 있었다. 환풍구 또한 누군가의 고의로 인해 끈이 날카롭게 끊어져 있었고 소리는 몇 차례 반복됐다”고 설명했다.
 
또 “전날 출입문의 잠금장치 또한 갑작스레 고장 나 잠기지 않고 움직여지지 않아 수리하였고, 다시 한번 문 쪽을 체크해보니 오일로 보이는 액체 형태가 문틀 맨 위에부터 흘러내린 흔적을 발견하게 됐다. 며칠 전은 문을 열 때 이상한 가스 냄새를 저와 경호원분들도 맡은 바 있다”고 덧붙였다.
 
윤씨가 올린 청원은 올린 지 하루 만에 20만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로부터 답변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