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지오 “비상벨 눌러도 무응답” 청원 20만↑…경찰 “원인 파악 중”

중앙일보 2019.03.31 14:57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고(故) 장자연씨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씨가 청와대 게시판에 올린 국민청원이 정부 공식 답변 기준인 20만명을 넘어섰다.· 윤씨는 이 청원글을 통해 경찰의 신변보호 업무에 미숙한 부분을 지적하고, 모든 범죄 피해자와 목격자·증언자가 제대로 보호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31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따르면 ‘안녕하세요. 증인 윤지오입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게시 하루 만인 오후 2시 50분 현재 23만2150명의 동의를 확보했다.
 
윤 씨는 청원에서 “신변보호를 위해 경찰 측에서 지급해주신 위치추적장치 겸 비상호출 스마트 워치가 작동이 되지 않아 현재 신고후 약 9시간 39분 경과했다. 아직까지도 아무런 연락조차 되지 않는 무책임한 경찰의 모습에 깊은 절망과 실망감을 뭐라 말하기조차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비상호출 스마트 워치를 누른 이유에 대해 “지난번은 벽쪽에서 의심스럽고 귀에 거슬리는 기계음이 지속적으로 관찰됐고 오늘 새벽에는 벽이 아닌 화장실 천정쪽에서 동일한 소리가 있었다. 환풍구 또한 누군가의 고의로 인해 끈이 날카롭게 끊어져 있었고 소리는 몇차례 반복 됐다”고 설명했다.
 
또 “전날 출입문의 잠금장치 또한 갑작스레 고장나 잠기지 않고 움직여지지 않아 수리를 하였고 다시 한번 문쪽을 체크해보니 오일로 보이는 액체 형태가 문틀 맨위에 부터 흘러 내린 흔적을 발견하게 됐다. 며칠 전은 문을 열때 이상한 가스냄새를 저와 경호원 분들도 맡은 바 있다”고 했다.
 
윤 씨는 “여러가지 의심스럽고 불안한 심정으로 하루에 1시간 조차 수면을 못취한 나날이 지속됐고 소리가 반복되어 비상호출을 누르게 됐다. 비상호출 버튼을 누른지 현재 9시간47분 경과하였고 출동은 커녕 아무런 연락도 조차도 오지 않고 있다”며 “국가의 보호를 받아야하는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제가 현재 처한 이런 상황이 더 이상 용납되어지지 않아 경찰측의 상황 설명과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디 저의 이런 희생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이 보다 나은 삶을 살아가실 수 있도록 보호와 환경을 만들어 힘써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경찰은 청와대 청원이 올라간 뒤 윤지오씨를 만나 스마트 워치 장비를 새것으로 교체했다. 또한 스마트 워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원인에 대해서 파악에 들어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