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퀄스 Fed 부의장 "금리역전, 심각한 신호 아냐"

중앙일보 2019.03.31 09:48
 미 국채시장에서 장ㆍ단기 수익률 곡선이 역전된데 대해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2인자로 꼽히는 랜달 퀄스 부의장은 “특별히 심각한 신호로 보지않는다”면서 “어느 시점에 추가 금리인상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랜달 퀄스 부의장. [중앙포토]

미 연방준비제도(Fed) 랜달 퀄스 부의장. [중앙포토]

 
2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퀄스 부의장은 뉴욕에서 진행된 연설을 통해 “수익률 곡선 역전이 다가오는 경기 침체와 관련해 다른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는 것만큼 나쁜 조짐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Fed의 금리 인상과 대차대조표 정책이 수익률 곡선의 평탄화에서 역전으로 바뀐 것”이라며 “그동안의 금리 인상 등 Fed의 긴축 사이클에서 수익률 곡선이 평탄해졌고, Fed의 대규모 대차대조표가 장기물 수익률을 떨어뜨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퀄스 부의장은 향후 몇 년간 미국 경제가 상대적으로 강한 성장을 기대하고 있지만 최근의 미국 경제 성장 둔화 신호 또한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경제는 여전히 낙관적으로 전망하며, 앞으로 몇 년 동안 건강한 속도로 미국 경제가 성장을 유지할 수 있는 잠재력이 있다”며 “경제가 계속해서 성장한다면 어느 시점에는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발끈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악시오스와 인터뷰를 통해 “Fed가 기준금리를 지금 당장 0.50%포인트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Fed의 독립성에 위해를 가하려는 행태와 맥을 같이 한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AP]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AP]

 
커들로 위원장은 “Fed는 금리를 2% 위로 올려서는 안 됐다”면서 “금리 인하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Fed 이사로 지명할 예정인 스티븐 무어 또한 Fed가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내려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Fed는 지난해 12월 금리를 2.25%에서 2.5%로 올렸고 올해 안에 추가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나는 Fed의 독립성을 존중하지만, 경제 회복에 위협을 주고 싶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미 국채시장에서 3개월물은 2.403%의 수익률로 마감했고, 10년물은 2.407%로 올라 장ㆍ단기 금리 역전현상은 6일 만에 정상으로 돌아왔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낙관론이 이어지면서 안전자산인 장기 국채 수요가 떨어진 까닭이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