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 기업] E-Green·에너지바우처 등 경영혁신프로젝트 눈길

중앙일보 2019.03.28 00:03 5면 지면보기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은 고령이거나 거동이 불편한 수급자를 위해서 ‘찾아가는 이동판매소’를 운영한다. [사진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은 고령이거나 거동이 불편한 수급자를 위해서 ‘찾아가는 이동판매소’를 운영한다. [사진 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이하 공단)의 ‘E-Green’ 혁신프로젝트와 ‘복지와 안전을 결합한 촘촘한 에너지 서비스 제공’이 공공기관 우수 혁신 사례로 선정됐다. 또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프로젝트’가 2019년도 혁신·협업 및 시민참여 우선과제에 선정됐다. 열사용기자재 검사기관으로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를 사회적 가치 실현에 활용해 공공성을 실현하는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E-Green’ 혁신프로젝트는 2018년도 혁신·협업 및 시민참여 우선과제에서 장려로 선정됐다. 빅데이터 활용 및 민간기관과 협업을 통해 정책자금의 집행 활성화를 유도·확산함으로써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공단은 공단 내 빅데이터의 수집·분석을 통해 에너지이용합리화자금 활용 가능성이 큰 타깃 업체를 선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지원을 강화했다. 이를 위해 한국산업은행·우리은행·기업은행 등 12개 금융기관과 협업했다. 이를 통해 제한된 재원으로 약 6000개 타깃 업체에 대한 사업 안내·홍보의 한계를 예산과 인력 추가 없이 해결했다.
 
 이 같은 능동적인 홍보·안내를 통해 지난해 신규 투자 수요 215개, 626억원을 발굴했다. 전년 대비 440억원 증가한 규모다. 또 공단은 정책자금 집행 활성화와 관련해 다른 정책자금 운영기관과 워크숍도 개최했다.
 
 ‘복지와 안전을 결합한 촘촘한 에너지 서비스 제공’은 공공기관 혁신 우수 사례에 선정됐다. 에너지바우처 미사용자를 파악하고 현장 확인을 통해 115개 가구가 열원설비(보일러), 열사용설비(전기장판) 고장으로 바우처를 사용하지 못함을 알아내고 조치를 취했다. 아울러 유관기관과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바우처 대상자 등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영구임대아파트의 노후 보일러에 대한 합동 안전·효율 점검을 시행했다.
 
 에너지바우처 발급률과 이용률 제고를 위해 현장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제도 개선도 추진했다. 이를 위해 ‘찾아가는 콜센터’ ‘찾아가는 이동판매소’ 활동을 강화했다. 또 에너지 바우처 사용 기간을 2개월 연장해 에너지 취약계층에게 난방 기회를 충분히 제공하고, 에너지 비용 결제가 어려운 도서벽지 거주자도 환급형바우처(예외지급) 범위에 포함시켰다.
 
 지난해 10월에는 의료급여 산정특례 DB를 활용해 별도의 중증질환자·희귀난치성질환자 증빙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에너지바우처 자격 여부를 자동 판정하는 프로세스 및 시스템을 구축했다. 올해는 에너지바우처를 냉방 용도로도 사용하는 냉방바우처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2019년도 혁신·협업 및 시민참여 우선과제에 ‘에너지바우처 플러스(+) 프로젝트’가 선정됐다.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지자체·유관기관과 협력해 에너지바우처 대상자(저소득층, 에너지 소외계층)의 난방에너지 이용을 지원하는 등 융·복합서비스 협업을 추진하는 것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