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9 재산공개] 원희룡 지사 24억원 증가 이유…“소송단 대표 자격”

중앙일보 2019.03.28 00:01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18일 제주도청에서 최근 논란이 된 제주도 압축포장폐기물 해외반출 사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18일 제주도청에서 최근 논란이 된 제주도 압축포장폐기물 해외반출 사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시스

재선인 원희룡(55) 제주도지사의 재산이 1년 새 배가량 늘어나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 지사 측은 “지사 당선 전 변호사로 활동할 당시 단체 손해배상소송의 위자료가 통장에 입금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8일 0시 관보를 통해 공개한 전국 광역단체장 재산등록 현황에 따르면 원 지사는 42억479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17억6400만원을 신고한 지난해보다 재산이 24억8395만원(140%) 늘었다.
 
원 지사 측은 올해 재산 신고액이 매우 증가한 데 대해 “단체소송의 위자료가 한꺼번에 입금된 데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2014년 카드사 정보유출 사태와 관련한 단체 손해배상 소송에서 최종 승소함에 따라 법률대리인인 원 지사 통장에 돈이 들어온 것이란 설명이다. 원 지사 측은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위자료(24억7668만원)를 제외하면 실질적인 재산 증가액은 740만원”이라고 했다.
 
원 지사가 신고한 재산등록에 따르면 자신의 예금 순증액 24억7449만원보다 위자료(24억7668만원) 입금액이 오히려 219만원 많았다. 부동산의 경우 모친 명의 과수원의 공시지가가 올라 총 9378만원 증가했지만, 생활비·영농자금 대출 등 채무도 8433만원 증가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프리랜서 장정필

원희룡 제주도지사. 프리랜서 장정필

원 지사 측이 제시한 카드사 정보유출사건은 2014년 KB국민카드를 비롯해 NH농협카드, 롯데카드의 고객정보 총 1억400만 건이 유출된 건이다.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13일 원 지사가 정보유출 피해자 2만3688명을 대표해 KB국민카드와 신용정보회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원 지사는 대법원 판결 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원더풀 원희룡’을 통해 “승소 판결로 받은 돈을 순차적으로 피해자들에 전하겠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당시 “입금된 돈은 최종 원고로 인정된 1만6995명 각각의 계좌로 송금된다”며 “손해배상금(10만 원)에 이자를 더한 1인당 14만5730원이 전해질 것”이라고 했다. 원 지사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전체 원고 중 90여 명을 제외한 1만6900여 명에게 위자료 지급을 완료했다.
 
제주=최경호·최충일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