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백시 장성광업소 케빙 작업장서 가스연소 사고…1명 사망·3명 부상

중앙일보 2019.03.27 23:18
27일 오후 8시 25분께 강원 태백시 장성동 장성광업소 금천갱 갱내에서 가스 연소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구조차량이 현장에 도착한 모습. [연합뉴스]

27일 오후 8시 25분께 강원 태백시 장성동 장성광업소 금천갱 갱내에서 가스 연소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은 구조차량이 현장에 도착한 모습. [연합뉴스]

 
 
27일 오후 8시 25분께 강원 태백시 장성동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금천갱 갱내 지하 1075m 지점 채탄(케빙) 작업장에서 가스 연소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갱내에서 작업 중이던 박모(53)씨가 위중한 상태에서 응급조치 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숨졌다.
 
함께 작업하던 정모(52)와 김모(56)씨 등 2명은 화상을 입었고, 이모(57)씨는 가벼운 부상을 당했다.
 
이들 4명은 이날 오후 4시께 작업장에 투입돼 케빙 작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케빙 작업은 굴진으로 채탄을 끝낸 막장을 돌아 나오면서 폭약을 이용해 천장과 벽면에 있는 석탄을 캐는 것을 말한다.
 
동부 광산안전사무소 관계자는 “케빙 작업 중 가스 연소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해당 작업장에는 4명이 작업 중이었다”고 밝혔다.
 
경찰과 광산안전사무소 측은 부상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