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따로 ‘김학의 CD’ 보여줬다” 박영선에…황교안 “택도 없는 소리”

중앙일보 2019.03.27 18:00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법무부 장관 시절에 당시 국회 법사위원장이던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의혹과 관련한 동영상 CD를 받아봤다는 의혹에 대해 “택도 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로 지명된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당시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따로 만나 김 전 차관의 동영상이 담긴 CD를 보여줬다”면서 “김 차관이 임명되면 문제가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황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런 CD를 본 적이 없다”며 “(박 의원이 당시) 위원장실에서 나에게 보여줬다는데, 위원장실에 그런 자리도 없고 기억도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박 의원을 만난 적이 있냐’는 질문에 “법사위가 열리면 내가 위원장실에 들린다”고 답하면서도, ‘김 차관 관련 이야기를 나눴냐’고 묻자 “기억 안 난다”고 말했다. ‘윗선에 보고했느냐’는 물음에는 “기억이 안 나는데 뭘 보고하느냐”고 했다.
 
또 “지금은 박영선 후보자의 청문회 문제에 집중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면서 “난 연루된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내가 장관이 된 뒤 2~3일이 지나 김 전 차관이 임명됐다”며 “그 전에 검증하니 문제가 없다는 얘기를 들었다. 임명 직후 그런 얘기가 나와서 본인에게 물어보니까 그런 적 없다고 하고 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