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 민주노총 시위대 끌려가 땅바닥 엎드린 경찰

중앙일보 2019.03.27 17:53
민주노총은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요구하며 27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앞에서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은 이날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제주영리병원 저지, 산업정책 일방강행 저지 등을 요구했다.
경찰은 이날 국회 외곽에 157개 중대, 1만 2000여명의 경력을 배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하지만 집회 참가자들이 국회 진입을 시도하면서 몸싸움이 일어났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국회로 가려는 시위자들을 막던 경찰이 시위대에 끌려가 엎드려있다. 왼쪽 빨간원은 동료경찰들.[뉴시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국회로 가려는 시위자들을 막던 경찰이 시위대에 끌려가 엎드려있다. 왼쪽 빨간원은 동료경찰들.[뉴시스]

위 사진은 이날 경찰과 집회참가자들 간 몸싸움에서 시위대 안으로 끌려온 경찰이 땅바닥에 엎드려있는 장면이다. 이 경찰은 뒤쪽 허리띠가 시위대의 손에 잡힌 채 위협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려고 한껏 몸을 움츠리고 있다. 사진 왼쪽 위쪽은 동료 경찰들의 다리다. 시위대에 포위된 채 바닥에 엎드려있는 동료 바로 앞이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이 시위대에 끌려가고 있다.[뉴시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이 시위대에 끌려가고 있다.[뉴시스]

이날 시위대는 이 경찰을 잡아 오기 위해 경찰과 한동안 실랑이를 벌였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뉴스1]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뉴스1]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경찰의 헬맷을 잡아당기고있다.[뉴시스]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주최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경찰의 헬맷을 잡아당기고있다.[뉴시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한 경찰의 다리를 잡고 끌어당기고 있다.[뉴스1]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전국노동자대회'에서 한 경찰의 다리를 잡고 끌어당기고 있다.[뉴스1]

이외에도 이들 시위대는 몸싸움 도중 경찰 헬멧과 다리를 잡고 끌어당기기도 했다.  줄을 매달아 경찰 펜스를 잡아당겨 넘어뜨리기도 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뉴스1]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뉴스1]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이 질서유지를 위해 설치한 펜스를 끌어당기며 시위 참석자들과 대치하고 있다.[연합뉴스]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서 경찰이 질서유지를 위해 설치한 펜스를 끌어당기며 시위 참석자들과 대치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민주노총은 ILO 핵심협약 비준 없는 노동법 개악 강행을 2500만 노동자에 대한 총공격으로 간주하겠다. 정부와 자본의 총공격에는 총반격만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조문규 기자
 

서소문사진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