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후 아파트 엘리베이터 교체중 17층서 추락…30대 2명 숨져

중앙일보 2019.03.27 17:44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7일 오후 1시 57분쯤 해운대구 한 아파트 17층에서 교체 작업 중이던 엘리베이터가 바닥으로 추락했다며 이 사고로 30대 근로자 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진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27일 오후 1시 57분쯤 해운대구 한 아파트 17층에서 교체 작업 중이던 엘리베이터가 바닥으로 추락했다며 이 사고로 30대 근로자 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사진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

부산의 한 아파트에서 노후화한 엘리베이터를 교체하던 중 엘리베이터가 추락해 근로자 2명이 숨졌다.
 
27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7분쯤 해운대구 한 아파트 17층에서 교체 작업 중이던 엘리베이터가 바닥으로 추락했다.
 
당시 엘리베이터 천장 위에서 작업을 하고 있던 A(32)씨와 B(34)씨가 엘리베이터와 함께 추락해 숨졌다. 작업자들은 안전모 등 안전장비를 하고 있었지만 사고의 충격이 매우 강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아파트가 1996년에 완공됐고 엘리베이터가 노후화돼 아파트 전체에 엘리베이터 교체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작업자들은 해당 아파트 꼭대기인 18층에 있는 엘리베이터 기계실에 가까운 곳에서 작업하기 위해 엘리베이터를 고층에 세워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엘리베이터에는 2중 안전장치가 있는데 중앙 와이어 하나는 절단했고 작업자들이 고리와 와이어로 추가 안전장치를 했지만 해당 고리가 벌어지며 문제가 발생한 것 같다"면서 "사고 현장은 국과원에서 감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근로자자는 경기도에 있는 한 업체 소속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