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법사위때 김학의 동영상 봤다…황교안에게도 얘기해"

중앙일보 2019.03.27 15:59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학의 전 차관 사건 당시 박 후보자가 법사위원장이었다"며 "당시 일을 좀 못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박 후보자에게 전화를 걸어 '이번에는 그냥 맞아주라고 충고했다'고 하던데, 자꾸 안 맞고 토를 다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의원은 "박 후보자 경력을 보니 법사위원장도 했더라"며 "김학의 사건 당시 법사위원장이 맞느냐"라고 했고 박 후보자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 의원은 "그 때 좀 밝혀져야 했을 의혹들이 있었는데 (잘 안 밝혀진 듯 하다.) 지금 돌이켜보면 그때 일을 좀 못하신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그렇게 지적하니까 그 말도 맞는 것 같다. 당시 제가 황교안 법무부 장관을 따로 뵙자고 해서 제보받은 김학의 전 차관의 동영상이 담긴 시디(CD)를 꺼내서 '이것은 제가 동영상을 봤는데, 몹시 심각하기 때문에 제가 이분이 차관으로 임명되면 문제가 커질 것 같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법사위원장으로 당시 상황을 소상히 잘 알고있다. 다만 지금은 청문회이기 때문에 이 얘기를 하면 청문회가 다른 방향으로 가게 될 것 같아서 자제하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