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차그룹, ‘이사’ 직급 없앤다… 임원 인사제도 개편

중앙일보 2019.03.27 15:55
현대자동차그룹이 임원 직급체계를 간소화하고 수시 인사체계를 도입했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전경. [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임원 직급체계를 간소화하고 수시 인사체계를 도입했다. 사진은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전경. [뉴시스]

 
조직문화를 개혁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이 임원 직급체계를 간소화하고 수시인사로 전환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내놨다.
 
현대차그룹은 27일 “기존 6단계인 임원 직급체계를 4단계로 줄이고, 연말에 실시하던 정기 임원인사도 연중 수시인사 체계로 바꾼다”고 발표했다.  
이번 개편으로 지금까지 이사대우-이사-상무-전무-부사장-사장 등 6단계였던 임원 직급체계는 상무-전무-부사장-사장 등 4단계로 축소된다. 기존 이사대우-이사-상무 직급은 상무로 통합한다.  
 
현대차그룹은 지금까지 사장급 경영진은 수시인사, 부사장 이하 임원은 연말 정기인사로 진행해 왔지만 앞으론 경영환경과 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해 연중 수시인사로 바꿀 예정이다. 바뀐 임원 인사제도는 내달 1일부터 실시한다. 그룹 관계자는 “일 중심의 수평적 조직문화를 촉진하고 우수한 인재에 성장기회를 부여해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의지”라고 설명했다.
 
‘군대문화’라는 비아냥을 들었던 현대차그룹의 조직문화는 외부 인재 수혈과 인사체제 개편 등으로 많이 바뀌었다. 복장 자율화와 팀제 등을 도입하는 등 ‘모빌리티 서비스 기업’으로 변신하기 위한 체질 개선에 나섰다. 부장 이하 비(非)임원 직급 체계 역시 사내외 의견을 수렴해 하반기부터 단순화할 예정이다.  
 
초임 임원에 대한 ‘이사’ 직급은 다른 대기업에서 거의 사라졌다. 삼성전자와 LG그룹은 상무-전무-부사장-사장의 4단계 직급체계를 운영 중이며, SK그룹은 아예 ‘팀장’ ‘실장’ ‘본부장’ 등 직무 위주의 직급을 사용한다.
 
왼쪽부터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신임 대표이사, 이화원 기아타이거즈 신임 대표이사, 윤승규·김윤구 부사장.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왼쪽부터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신임 대표이사, 이화원 기아타이거즈 신임 대표이사, 윤승규·김윤구 부사장. [사진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이날 수시 임원인사도 함께 실시했다.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현 성상록 사장은 고문으로 물러났다. 현대모비스 홍보실장 이화원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해 기아타이거즈 대표이사로, 현대·기아차 인사실장 김윤구 전무와 기아차 북미권역본부장 윤승규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일부 조직 개편도 이뤄졌다. 현대·기아차는 중국사업 서울 본사 조직을 중국 현지로 전진 배치해 책임 경영을 강화하기로 했다.  
 
그룹 측은 “이번 조직 및 사업체계 개편은 외부 환경변화에 더욱 신속히 대응하는 한편 조직의 생각하는 방식, 일하는 방식의 변화를 이끌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