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치동 아파트로 18억 시세차익"…진영 "국민정서상 송구하다"

중앙일보 2019.03.27 14:14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부동산 투자로 30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낸 데 대해 "국민정서상 송구하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제가 영향력을 행사한다거나 한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면서 "평가액이 올라서 시세차익을 많이 봤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정서상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이날 야당 의원들은 진 후보자의 이른바 '딱지투자'에 대해 비판했다.  
 
진 후보자의 부인은 지난 2014년 10억2000만원에 진 후보자의 지역구인 용산구에서 분양권을 받을 수 있는 토지를 매입해 2년 후 135.38㎡ 규모 아파트와 상가 2개 등 26억원대 분양권을 받아 16억원에 달하는 시세차익을 얻었다.  
 
이 토지는 2009년 6명이 사망한 용산 참사가 발생한 인근으로 참사가 빚어진 자신의 지역구에서 딱지 투자를 통해 고수익을 올린 점이 도덕적으로 바람직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진 후보자는 또 2002년 8억5000만원에 분양받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동부센트레빌 아파트를 지난해 매물로 내놓으면서 18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렸다. 이 두 건으로 인해 진 후보가 얻은 시세차익만 34억원에 달한다.  
 
이에 대해 진 후보자는 "시세차익을 누린 점은 사회적으로 부정적인 것이고 이를 정당화하려는 게 아니다. 강남에 이사가려고 용산에 오래 살던 집을 처분하고 분양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