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양호 칩거 중인 美 부촌 뉴포트비치 별장, 가격 무려…

중앙일보 2019.03.27 14:13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사내이사직을 상실했다. 대한항공 주주들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에서 열린 제5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을 부결시켰다.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그룹 핵심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사내이사직을 상실했다. 대한항공 주주들은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빌딩에서 열린 제5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을 부결시켰다. [연합뉴스]

주주총회에서 대한항공의 사내이사직을 상실한 조양호(70) 한진그룹 회장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남쪽의 대표적 부촌인 뉴포트비치 별장에서 칩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대한항공과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조 회장은 건강상 문제로 별장에 머물고 있으며 언제 귀국할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LA 현지에 파견된 대한항공 임직원들은 이날 대한항공 주총에서 조 회장이 국민연금 등의 반대로 사내이사 연임에 실패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대책을 숙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직원들은 조 회장 거취에 대해서는 일체 함구하고 있다. LA 교민사회와 경제계에서도 최근 조 회장을 외부 공개행사에서 만났다는 사람은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조 회장은 최근 경영권 이슈가 표면화하면서 주총을 앞두고 분위기가 급박하게 돌아가자 핵심 임원들을 통해 국내 상황을 보고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뉴포트 코스트에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장(빨간 원). 사진은 구글어스 3D로 본 조 회장 별장 일대. [구글=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뉴포트 코스트에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별장(빨간 원). 사진은 구글어스 3D로 본 조 회장 별장 일대. [구글=연합뉴스]

조 회장은 2008년 뉴포트비치에서 남쪽으로 10㎞ 떨어진 크리스털 코브 주립공원 인근의 한 저택을 구입해 별장으로 사용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내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시 조 회장은 뉴포트비치 별장을 593만 달러(약 67억3000만원)에 사들였다. 별장 구입 자금의 3분의 2가량은 현지 은행융자로 조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별장 구입 자금 중 3분의 1은 국내에서 외화반출 신고를 거쳐 현지에 조달했다고 대한항공 측은 밝혔다.
 
현지 부동산업체인 레드핀 에스테이트 홈페이지에 따르면 조 회장의 별장으로 추정되는 저택의 시세는 711만~786만 달러(약 80억7000만~89억2000만원)에 달한다. 조 회장의 별장은 수영장이 딸린 고급 빌라 형태로 내부와 외부에 식당으로 쓸 수 있는 대규모 공간이 여러 곳 있다. 저택은 프렌치 도어와 아치형 장식으로 꾸며진 것으로 현지 부동산업체 정보에는 나와있다. 또 조 회장 별장과 인근 저택들은 대부분 첨단 보안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뉴포트비치 남쪽 지역은 행정구역상 오렌지카운티에 속하지만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풀러턴·어바인과는 떨어져 있다. 뉴포트비치와 라구나비치는 남 캘리포니아의 대표적인 고급 휴양지로 꼽힌다. 지난해에는 조 회장 일가가 이곳 별장에 고가의 가구를 들여놓는 과정에서 미국 세관 당국에 관세를 내지 않고 밀반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별장에 비치된 가구류는 현지에서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