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구 "대한항공, 스튜어드십코드의 긍정적 사례"

중앙일보 2019.03.27 12:15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7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법안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7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법안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종구(사진) 금융위원장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안 부결에 대해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 원칙) 도입의 긍정적인 면을 이번에 잘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최 위원장은 2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대한항공 주주총회 결과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이날 오전에 열린 대한항공 정기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선임안은 부결됐다(찬성 64.1%). 전날 국민연금이 반대 입장을 정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국민연금은 대한항공 지분 11.56%를 보유한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대차의 경우 엘리엇의 과도한 요구에 국민연금이 대주주의 편을 들어줬 듯이, 주주행동주의가 무조건 소수주주의 이익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지적하자 최 위원장은 “의원님 말씀과 생각을 같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조 회장은 황제 경영 등으로 회사 가치를 훼손했고 관련해 소송도 진행 중”이라며 “국민연금의 반대는 항공 산업의 미래와 기업 가치를 위한 판단”이라고 평했다. 
 
반면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은 “대한항공을 키운 조 회장이 경영권을 사실상 빼앗겼다. 흔히 관치금융이라고 하는데, 이를 넘어 사회주의 금융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민간 기업 의사결정에 개입하거나 하는 일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우려가 최소화될 있도록 해나가겠다”고 답변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