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양호 대한항공서 쫓겨난 날, 한진그룹 주가 동반 상승세

중앙일보 2019.03.27 11:09
우기홍(오른쪽) 대한항공 대표이사가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대한항공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총회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최승식 기자.

우기홍(오른쪽) 대한항공 대표이사가 27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대한항공 정기 주주총회'에 참석해 총회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최승식 기자.

 
27일 한진그룹 계열 상장사들 대부분의 주가가 상승세를 탔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 불발 소식에 매수세가 몰렸다.
 
27일 코스피 시장에서 대한항공은 전날보다 2.47% 오른 3만32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대한항공 주식은 전날보다 1.5% 오른 수준에서 거래를 시작했다. 장 초반에는 '눈치보기' 양상이 나타나며 장중 한때 0.8% 떨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 부결됐다는 소식이 알려진 오전 10시쯤에는 5%대 상승세를 보였다.  
 
이날 한진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한진칼은 전날보다 0.39% 오른 2만5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오전 10시쯤에는 전날보다 9.38% 뛰어오르기도 했다.
 
한진그룹의 다른 상장사들도 비슷한 흐름이다. 오전 11시 현재 한진은 전날보다 1.92% 오른 3만7100원에 장을 마감했으며 진에어도 전날보다 0.45% 올랐다. 국내 공항에서 항공기운수보조 사업을 영위하는 한국공항만 전날보다 0.69% 하락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조양호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실패 소식에 주가가 오른 것으로 판단한다"며 "대한항공의 영업상황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니기 때문에 현재 문제들을 잘 정리한다면 앞으로 주주가치를 제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용환 기자 jeong.yonghwan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