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 20년만에 경영권 박탈

중앙일보 2019.03.27 10:11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재선임 안이 부결됐다.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제57기 대한항공 정기주주총회에서 조 회장의 대한항공 사내이사 연임 안건이 부결됐다.  
 
대한항공 이사회는 “조양호 사내이사 선임 건은 사전 확보한 위임장 등 의결권 행사 내용 확인 결과 참석 주주 64.1%가 찬성, 35.9%가 반대했다”며 “정관상 의결정족수 3분의 2를 충족 못 해 부결됐다”고 했다.  
 
조 회장은 1999년 4월 아버지 고 조중훈 회장에 이어 대한항공 최고경영자(CEO)가 된 지 20년 만에 대표이사 자리를 잃게 됐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