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화당 "靑, 그렇게 사람이 없나…온통 죄송한 장관 후보자뿐"

중앙일보 2019.03.27 09:57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은 27일 "어제 청문회장에 나온 문성혁, 박양우, 김연철 등 장관 후보자들은 청문회 내내 '죄송하다, 송구하다'로 답을 대신했다. 온통 죄송한 후보자뿐"이라고 꼬집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그렇게 사람이 없는가. 촛불정신에 대한 모욕 아닌가. 청와대는 국민에게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자녀채용과 재산축적과정을 둘러싼 각종 편법, 탈법, 불법에 국민은 배신감과 박탈감을 느낀다"며 "고위공직자는 높은 도덕성이 요구되는 자리다. '죄송하다, 면목 없다, 송구하다'가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인사검증기준 5대 원칙, 7대 원칙은 어디로 갔는가"라며 "이렇게 죄송한 장관들로 개혁을 성공시킬 수 있는가. 국민은 죄송하지 않은 후보자를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