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몰카 사건' 정준영, 유치장서 만화책 읽으며 지내"

중앙일보 2019.03.27 05:50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이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정 밖으로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구속돼 경찰서 유치장에서 수감된 채 경찰 조사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유치장 안에서 만화책 등을 읽으며 지내고 있다고 채널A가 26일 보도했다. 
 
정씨는 불법촬영물을 촬영·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로 지난 21일 구속됐다. 그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2015년 말 승리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는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씨는 구속 전 경찰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임의제출한 휴대전화 3대 중 1대를 공장 초기화해 모든 데이터를 삭제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초기화된 휴대전화의 데이터를 복구하는 데는 실패했다.
 
경찰은 구속 상태인 정씨를 상대로 이 휴대전화를 공장 초기화한 시점 및 이유에 대해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씨의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와 관련해 승리를 26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기도 했다.
 
정씨는 늦어도 오는 29일께 검찰로 넘겨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정씨 사건이 일단락되면 승리와 경찰 유착 의혹을 받는 가수 최종훈(29) 관련 의혹들에 집중할 전망이다. 승리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