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알쓸신세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미셸도 곱슬머리 공개···'헤어 해방' 나선 고위직 흑인들

중앙일보 2019.03.27 05:00
알쓸신세 
공식석상에선 본연의 곱슬머리를 공개하지 않았던 미셸 오바마가 지난해 11월 잡지 화보(오른쪽)를 통해 자신의 곱슬머리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왼쪽은 비슷한 시기 자서전 출간행사에 참석한 미셸. [AP=연합뉴스, ESSENCE]

공식석상에선 본연의 곱슬머리를 공개하지 않았던 미셸 오바마가 지난해 11월 잡지 화보(오른쪽)를 통해 자신의 곱슬머리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왼쪽은 비슷한 시기 자서전 출간행사에 참석한 미셸. [AP=연합뉴스, ESSENCE]

“여성 국회의원이 레게머리 하고 빨간 립스틱 발라도 될까요?”

 
지난해 11월 미국 중간선거에서 당선된 아야나 프레슬리(45·메사추세츠) 민주당 하원의원이 승리연설에서 농담처럼 던진 질문이자 선언입니다. 프레슬리는 ‘블레이즈 헤어’, 일명 레게머리를 하고 워싱턴에 진출한 흑인 여성입니다. 

프레슬리 의원, ‘땋은 머리’로 의회 입성
미셸 오바마도 작년 처음 곱슬머리 공개
머리카락 차별 땐 美 벌금 2억 8000만원

 
흑인 정치인은 더 이상 낯선 존재가 아니지만, 고위직 흑인들 사이에서 길게 땋은 머리인 레게머리 혹은 흑인 본연의 곱슬머리인 아프로헤어는 금기시돼 왔습니다. 지저분하고 프로페셔널해 보이지 않는다는 인식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버락 오바마 전 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도 남편이 퇴임한 후인 지난해 11월에서야 처음으로 자신의 본래 머리인 곱슬머리를 화보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작가 치마만다 아디치에는 심지어 “미셸이 자연스러운 머리를 유지했다면 오바마가 대통령에 당선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럼에도 프레슬리는 “이 머리를 했을 때 진정한 내가 됐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본연의 머리 스타일을 고수하는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있는 듯 없는 듯 드러나지 않았던 차별. 이번 [고보면 모있는기한 계뉴스-알쓸신세]에서는 흑인들의 곱슬곱슬한 머리카락을 둘러싼 정체성 싸움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앵커도 곱슬머리 안돼”…차별하면 벌금 2억
영화 '어느날 인생이 엉켰다(Nappily Ever After)' 포스터 [사진 넷플릭스]

영화 '어느날 인생이 엉켰다(Nappily Ever After)' 포스터 [사진 넷플릭스]

아프로헤어나 땋은 머리는 이미 미국에서 대중화됐지만 이에 대한 차별은 여전합니다. 레게머리를 한 뉴스 앵커를 상상해보셨나요? 미시시피주 지역방송 WJTV의 앵커 브리타니 노블-존스는 지난달 머리스타일 때문에 차별 당한 경험을 인스타그램에 공개했습니다. 
 
평소 곱슬머리를 편 채 방송을 했던 이 앵커는 출산 후 자신의 아이에게 본연의 머리를 보여주고 싶다며 상사에게 더 이상 머리를 펴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회사 측에선 “그런 머리를 하면 전문적으로 보이지 않는다”며 만류했다고 합니다. 이런 미국 내 문화에 대해 타임지는 “흑인 머리에 대한 혐오가 무시를 넘어섰다”고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최근 미국에선 이 같은 편견을 깨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달 20일 뉴욕시 인권위원회가 직장이나 학교에서 헤어스타일로 인한 차별을 금지하는 지침을 발표한 겁니다. 레게머리나 아프로헤어를 허용하지 않는 직장이나 기관은 앞으로는 벌금으로 최대 25만 달러(2억 8300만원)를 내야 합니다. 
 
지침서를 만드는 데 참여한 브리트니 선더스는 “사회생활을 시작하고 늘 화학적인 방법으로 머리를 펴야 했다”며 “회사에서 내가 생머리로 출근하는 걸 원한다고 이해했다”고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 몇 년간 흑인 학생들은 머리카락 때문에 학교에서 벌칙을 받거나 집으로 다시 돌아가야만 했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내 흑인 헤어 산업 규모는 25억 달러(약 2조 8300억원)에 달합니다. 많은 흑인 여성들이 곱슬머리를 가리고 긴 생머리를 갖기 위해 본드로 가발을 붙이거나 매일 아침 고데기로 머리를 펴기 때문이죠. 하지만 머리를 붙이는 과정에서 본드 성분 때문에 두피나 시력이 손상되는 일도 자주 발생합니다. 
 
지난해엔 이 같은 흑인 여성의 고충을 담은 영화 ‘어느 날 인생이 엉켰다’(Nappily Ever After)가 넷플릭스에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생머리를 갖기 위해 매일 노력을 기울였던 흑인 여성이 삭발하고 심리적 해방감을 얻는다는 내용입니다. 올해엔 흑인 소녀의 머리 스타일에 관한 단편 애니메이션 ‘헤어 러브(Hair Love)’도 개봉할 예정입니다.
 
“레게머리 고위직 늘어날수록 문화변화 기여”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당선된 아야나 프레슬리 하원의원. [AFP=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당선된 아야나 프레슬리 하원의원. [AFP=연합뉴스]

최근에는 미국에서 활동하는 흑인 모델과 배우들이 흑인 머리를 전문적으로 만질 수 있는 스타일리스트가 필요하다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해시태그 ‘#ActingWhileBlack’ 캠페인도 벌이고 있습니다. 
 
이 운동은 지난 8일 나이지리아 출신 모델 올리비아 아나키가 런웨이에 오르기 전 자신의 머리를 만질 수 있는 스타일리스트가 없어 당황했던 경험을 공유하면서 시작됐습니다. 흑인들의 모발은 백인에 비해 곱슬거리고 굵지만 이들의 머리를 전문적으로 다룰 수 있는 스타일리스트는 적다는 겁니다. 배우 야히아 압둘 마틴 2세, 이벳 니콜 브라운도 이에 공감하며 동참했습니다.
 
이같은 움직임은 백인에게 맞춰진 미적 기준에서 벗어난다는 점에서 흑인판 탈코르셋이자 흑인해방으로도 여겨집니다. 프레슬리는 “흑인 여성이 하는 모든 것은 정치적이다. 머리스타일에 관한 논쟁도 끝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흑인의 정체성을 존중하는 동시에 고위직 내 다양성을 보장한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레게머리나 아프로헤어를 고수하는 고위직 흑인 여성들의 선례가 미국 사회에 변화를 이끌 수 있다고 말합니다. 차움토리 허그 뉴욕시립대 로스쿨 교수는 “프레슬리 의원이나 스테이시 에이브람스 조지아 주지사처럼 고위직 흑인 여성들이 자신들의 본래 머리모양, 혹은 레게머리를 선택할수록 우리는 긍정적인 문화 변화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과거 미국 흑인 여성 정치인들의 모습. 아프로헤어나 레게머리를 한 의원을 찾아보기 어렵다. [사진 하원 역사 아카이브]

과거 미국 흑인 여성 정치인들의 모습. 아프로헤어나 레게머리를 한 의원을 찾아보기 어렵다. [사진 하원 역사 아카이브]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 과거 흑인 여성 정치인들은 대부분 본연의 곱슬머리를 감추고 머리를 폈습니다. ‘레게머리’ 프레슬리의 용기있는 첫 걸음이 앞으로 미국 사회에 어떤 변화를 가져오게 될까요.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흑인 머리카락이 유독 곱슬곱슬한 이유는?
곱슬머리를 빗고있는 소녀. [AP=연합뉴스]

곱슬머리를 빗고있는 소녀. [AP=연합뉴스]

흑인들은 왜 곱슬머리를 가지고 있을까요. 클래렌스 로빈은 저서 '인간 모발의 화학·물리적 습성(Chemical and Physical Behavior of Human Hair)'에서 흑인들의 곱슬머리는 아프리카 기후에 맞게 진화한 결과라고 주장했습니다. 과거 흑인들이 살던 더운 아프리카 지방, 특히 사하라 사막 이남의 태양은 너무 뜨겁기 때문에 자외선으로부터 두피를 보호하기 위해 그 지역에 살던 사람들의 머리카락이 점차 두꺼워지고 곱슬곱슬해졌다는 겁니다. 또 곱슬머리는 생머리보다 머리카락 사이사이에 바람이 잘 통하기 때문에 체온을 낮추고 땀을 빨리 식히는데 유리하기도 합니다. 물론 다른 인종과 결합을 거듭하면서 최근엔 곱슬이 심하지 않은 흑인들도 있습니다. 예컨대 자메이카인 아버지와와 베트남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국 배우 카루셰 트란은 자연스러운 직모를 타고 났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기자 정보
김지아 김지아 기자

알쓸신세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