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월 A매치 2연승’ 벤투호 해산…6월에 재소집

중앙일보 2019.03.27 01:26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 대표팀에 승리한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경기 후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콜롬비아 대표팀에 승리한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이 경기 후 관중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3월 A매치 2연전을 모두 승리로 이끈 벤투호 태극전사들이 해산하고 6월에 다시 모인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지난 22일 볼리비아 평가전(1-0 승)과 26일 콜롬비아 평가전(2-1 승)을 통해 3월 A매치 일정을 모두 마쳤다.
  
기분 좋은 2연승을 거둔 태극전사들은 26일 콜롬비아전이 끝나면서 곧바로 해산돼 각자 소속팀으로 복귀한다.
 
벤투호는 이제 6월 A매치 2연전 때 다시 모이게 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대표팀은 6월 3일 재소집돼 6월 7일(금요일)과 11일(화요일)에 국내에서 A매치 2연전을 치른다”고 밝혔다.
 
6월 A매치에서 만날 상대는 일단 호주만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지난해 호주축구협회와 ‘홈 앤드 어웨이’ 경기를 치르기로 약속했고, 지난해 11월 한국이 호주 원정으로 먼저 평가전을 치렀다. 이에 따라 6월에는 호주가 한국에서 평가전을 치를 차례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또 다른 상대는 아직 섭외 중”이라며 “호주와 경기 날짜도 아직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6월 A매치가 끝나면 벤투호는 9월부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 나선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