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잇단 추락 사고에…美, 보잉 737맥스 청문회 개최

중앙일보 2019.03.27 00:34
보잉 737 맥스 여객기. [보잉 홈페이지=연합뉴스]

보잉 737 맥스 여객기. [보잉 홈페이지=연합뉴스]

 
보잉 737 맥스8여객기의 잇단 추락 사고에 대한 미국 의회 청문회가 열린다.
 
미 상원에서 항공·우주 분야를 담당하는 상무위원회는 27일(현지시간) 청문회를 열어 연방정부의 항공업계 관리·감독 문제를 따진다.
 
상무위원회는 이날 청문회에 댄 엘웰 연방항공청(FAA) 청장대행과 로버트 섬월트 연방교통안전위원회(NTSB) 회장, 캘빈 스코벨 교통부 감찰국장 등을 증인으로 소환했다.
 
청문회 개최를 요구한 테드 크루즈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후 보잉사 관계자와 조종사 등 업계 인사들을 증인으로 불러 별도 청문회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고 원인이 ‘실속 방지 시스템’ 오류로 추정되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 오류가 제대로 된 검사를 받지 않은 탓에 발생했을 개연성을 제기했다.  
 
청문회에서는 FAA가 항공기 제작사에 자체 인증권을 부여한 탓에 시스템 오류를 걸러내지 못했다는 의혹을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
 
FAA는 성명에서 “비행기 제작사에 자가 인증을 허락한 적이 없다”고 밝혔고, 보잉도 성명을 내고 “FAA의 최종 승인을 받는 데 지름길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보잉사의 신형 여객기인 737 맥스8기는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에 이어 지난 10일 에티오피아에서 추락했다.
 
사고 후 한국과 중국, 인도네시아, 대만 등과 유럽, 아프리카 국가들이 해당 기종의 운항을 금지했고 일부 항공사는 자체적으로 운항정지 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미국도 지난 13일 운항 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