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결승타에 멋진 슬라이딩… 9번타자 신본기의 만점활약

중앙일보 2019.03.27 00:04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경기에서 안타를 날리는 롯데 신본기. [사진 롯데 자이언츠]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경기에서 안타를 날리는 롯데 신본기. [사진 롯데 자이언츠]

적시타, 안정된 수비, 멋진 슬라이딩. 9번타자 신본기(30)가 소금 같은 활약으로 롯데 승리에 기여했다.
 
롯데는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과 경기에서 7-2로 이겼다. 선발투수 제이크 톰슨(25)이 5와3분의2이닝 2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펼쳤고, 포수 김준태도 양상문 감독의 기대에 부응했다. 1번타자 민병헌은 3안타를 치며 공격 첨병 역할을 했다. 화려하진 않았지만 세 선수 못잖게 기여도가 높은 선수는 유격수 신본기였다.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멋진 슬라이딩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롯데 신본기(왼쪽). [사진 롯데 자이언츠]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멋진 슬라이딩으로 득점에 성공하는 롯데 신본기(왼쪽). [사진 롯데 자이언츠]

신본기는 0-0으로 맞선 3회 말 1사 2루에서 삼성 선발 저스틴 헤일리의 커브를 받아쳐 1타점 적시타를 만들었다. 이날 경기 결승점. 신본기의 적시타 이후 롯데 타선이 터지면서 3회에만 3득점을 올렸다. 7회 추가 득점 때도 신본기가 도화선 역할을 해냈다. 1사 이후 9구 싸움 끝에 홍정우로부터 볼넷을 골라냈다. 민병헌의 안타 때 2루까지 진루한 신본기는 손아섭의 적시타 때 홈을 파고들었다. 타구가 빨라 아슬아슬한 타이밍이었지만 절묘한 슬라이딩으로 태그를 피해 득점에 성공했다. 4-0. 이후 롯데는 이대호의 2루타 등으로 3점을 추가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를 마친 신본기의 유니폼은 흙으로 더럽혀져 있었다. 신본기는 "좌익수가 뒤쪽으로 물러나 있었지만 아섭이 형 타구가 빨라 '힘들지 않을까'란 생각을 했다. 그래도 최만호 코치님이 달리라고 하셔서 힘껏 뛰었다"며 "옆으로 많이 나와서 슬라이딩을 했는데 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웃었다. 그는 7회 타석에 대해 "내가 살아나가기만 하면 형들이 점수를 내줄 것 같았다"고 떠올렸다.
 
26일 사직 삼성전이 끝난 신본기의 유니폼은 슬라이딩으로 더러워져있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26일 사직 삼성전이 끝난 신본기의 유니폼은 슬라이딩으로 더러워져있었다. [사진 롯데 자이언츠]

신본기는 "올시즌 9번 타순을 맡으면서 1,2번으로 이어주는 역할을 하게 됐다. 최대한 많이 살아가고 공도 많이 보려고 한다"며 "지난해 3볼-2스트라이크에서 성적(타율 0.093, 출루율 0.298)이 안 좋아 생각을 많이 했다. 꼭 쳐서 나가지 않더라도 볼넷으로 나가면 된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이 내야 수비 불안으로 흔들린 이날, 신본기는 탄탄한 수비를 펼쳤다. 지난해 신본기는 1루를 제외한 내야 전포지션을 맡았다. 2루수로 102와3분의2이닝, 3루수로 434이닝, 유격수로 522와3분의2이닝을 소화했다. 하지만 양상문 감독이 부임한 이후 주전 유격수로 낙점됐다. 신본기는 "지난해는 여러 포지션을 다 할 수 있게 준비했다. 올해는 감독님이 하나에 집중하라고 하셔서 부담감은 커졌지만 하나만 하면 되니까 좋다"고 했다.
 
부산=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