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역사와 문화가 숨 쉬는 ‘열정의 나라’ 스페인·포르투갈로 초대

중앙일보 2019.03.27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롯데관광
스페인은 문화와 예술의 나라다. 바르셀로나 곳곳에서 성가족성당(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구엘 공원, 카사 바트요, 카사밀라 등 스페인의 위대한 건축가 가우디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사진은 곡선의 미가 돋보이는 구엘 공원. [사진 롯데관광]

스페인은 문화와 예술의 나라다. 바르셀로나 곳곳에서 성가족성당(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 구엘 공원, 카사 바트요, 카사밀라 등 스페인의 위대한 건축가 가우디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사진은 곡선의 미가 돋보이는 구엘 공원. [사진 롯데관광]

대항해시대를 대표하는 스페인과 포르투갈. 두 나라는 예술·건축을 비롯해 풍부한 역사와 문화를 직접 눈으로 보고 중세시대의 아름답고 고풍스런 분위기에서 여유로운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곳이다.
 

고풍스러운 분위기 ‘세비야 광장’
강 옆 펼쳐진 중세풍 도시 ?포르투?
대한항공 직항 10일 일정 상품
4성 호텔 숙박, 2박은 힐튼서

◆스페인
스페인은 과거 대항해시대의 영광을 간직하고 있다. 쌀을 재배하고 오렌지와 올리브 등이 풍족해 다양한 음식을 선보여 ‘유럽의 부엌’이라는 별명도 있다. 해산물이 가득한 ‘빠에야’와 한치 튀김, 새우 요리, 지중해의 햇살로 만든 리오하 와인 등 미식여행을 즐기기 위해 스페인을 찾는 여행자도 많다.
 
하지만 스페인 여행은 미식 한 영역에만 초점을 맞추기에는 아깝다. 최근에는 한국관광공사가 봄이 가장 아름다운 나라로 스페인과 포르투갈을 선정했을 정도로 스페인의 봄 풍경은 아름답다.
 
스페인은 문화와 예술의 나라다. 바르셀로나 곳곳에서 스페인의 위대한 건축가 가우디의 작품을 볼 수 있다. 성가족성당(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과 곡선의 미를 느낄 수 있는 ‘구엘 공원’, ‘카사 바트요’ ‘카사밀라’는 독특한 외관으로 가우디의 천재성을 보여준다.
 
‘스페인 광장’으로 유명한 세비야는 고풍스러운 분위기의 도심으로 전차가 다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특히 그곳은 스페인 베스트 사진을 담을 수 있는 대표적인 포토존 중 한 곳이다.
 
세비야 광장

세비야 광장

까보 다 로카

까보 다 로카

세비야에서 가장 분위기 있는 사진을 담아 낼 수 있다는 ‘세비야 광장’에서는 영화 속 한 장면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누에보 다리로 유명한 론다는 최근 모 백화점의 내부 광고 영상을 찍은 곳이기도 하다. 오래된 도시의 느낌으로 여행객에게 어울리는 사진을 연출할 수 있는 적절한 장소로 인기가 높다.
 
소설 ‘돈 키호테’의 무대였던 콘수에그라의 풍차와 그라나다에 있던 이슬람 왕조인 무어왕조의 화려함과 섬세한 건축으로 감탄이 절로 나오는 알함브라 궁전, 여성적인 아름다운 정원으로 유명한 헤네랄리페 궁전 정원이 있다. 슬픔과 격정적인 열정의 춤 플라멩코도 있다.
 
◆포르투갈
포르투갈에서는 요즘 포르투가 인기를 끌고 있다. 포르투갈 사람은 ‘리스본보다 더 포르투갈 같은 곳이 포르투’라고도 한다. 특히 도루 강 양쪽 언덕을 이어주는 ‘루이 1세 다리’가 명소로 꼽힌다

포르투갈에서는 요즘 포르투가 인기를 끌고 있다. 포르투갈 사람은 ‘리스본보다 더 포르투갈 같은 곳이 포르투’라고도 한다. 특히 도루 강 양쪽 언덕을 이어주는 ‘루이 1세 다리’가 명소로 꼽힌다

스페인과 붙어있는 포르투갈에서는 요즘 포르투가 인기를 끌고 있다. 항구라는 뜻의 포르투는 포르투갈의 이름의 기원이기도 하다. 흔히 포르투갈 사람은 ‘리스본보다 더 포르투갈 같은 곳이 포르투’라고 말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약간 생소하지만, 유럽에서는 유명 관광지로 리스본 이상으로 관광객이 많은 지역이다. 도루 강 양쪽 언덕을 이어주는 ‘루이 1세 다리’에 가볼 것을 추천한다. 아치형 철교로 다리에서 내려다보는 포르투의 시내 전경은 포르투갈 전체를 통틀어 뛰어난 전망을 자랑한다.
 
루이 1세 다리 밑에는 크고 작은 카페와 레스토랑이 줄지어져 장사진을 이룬다. 포르투는 포르투갈에서 와인이 가장 유명한 도시인데, 다리 밑 카페와 레스토랑에서 와인 한 잔을 하며 분위기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포르투는 최근 버스킹을 소재로 한 방송의 배경지로 등장해 조금씩 우리나라에서도 매력을 뽐내기 시작했다. 도루 강 옆으로 펼쳐진 중세풍의 도시 풍경과 포트와인의 산지로 달달하면서도 알싸한 포트와인을 와이너리에서 즐길 수 있는 포르투에서 유럽의 풍미를 감상할 수 있다.
 
포르투갈에는 유라시아 대륙의 서쪽 끝인 ‘까보 다로카’가 있다. 이곳은 거친 바다로 다가오는 대서양을 배경으로 ‘여기 육지가 끝나고, 바다가 시작된다’는 포르투갈의 대시인 카몽이스의 시가 새겨진 십자가 탑에서 노을 지는 붉은 태양을 맞으며 아름다운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명소다.
 
지중해의 열정의 나라 스페인과 포르투갈 여행은 롯데관광의 품격등급 상품 ‘스페인/포르투갈 10일(대한항공)’ 일정으로 즐길 수 있다. 대한항공 직항편을 이용해 마드리드로 들어가 바르셀로나로 나오는 최적의 동선이 눈에 띈다. 스페인 내에서는 국내 항공편으로 1회 이동한다. 정규 4성 일급 호텔에서 숙박하는데, 그중 2박은 세계적인 브랜드인 힐튼호텔로 업그레이드했다. 중앙일보 독자를 위해 내달 5일까지 예약 시 7% 할인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상품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롯데관광 유럽사업부(02-2075-3547)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