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월 A매치 2승' 벤투 감독 "선수들 좋은 경기 펼쳤다"

중앙일보 2019.03.26 23:02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콜롬비아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경기장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콜롬비아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이 경기장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짧은 기간에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펼쳤다. 잘 따라줬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이 3월 A매치 2연전을 모두 승리하고 다시 기세를 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손흥민과 이재성의 연속골로 2-1로 승리했다. 지난 22일 볼리비아와 평가전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A매치 2연승을 거두고 아시안컵 8강 탈락의 충격을 완전히 벗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콜롬비아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고 있다. [뉴스1]

파울루 벤투 감독이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콜롬비아 대표팀의 평가전에서 선수들에게 지시하고 있다. [뉴스1]

 
경기 후 벤투 감독은 "좋은 경기였다. 경기를 지배하려는 뚜렷한 목표 하에 경기를 했고 치열한 경기를 펼쳤다. 우리가 스스로 실수한 부분도 나왔지만 오늘 경기 결과는 공정했다"면서 만족감을 표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들어서 우리가 힘든 경기를 했다. 우리 스스로 실수한 부분도 나왔다. 그러나 막판 상황을 빼곤 명백한 득점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A매치 2연전에 대해 벤투 감독은 "기본적으로 우리 플레이스타일을 지키면서 원칙을 잘 유지해가는지 점검하려고 했다. 짧은 시간에 선수들이 잘 해줬다"면서 "각기 다른 상대를 접하면서 선수들이 잘 보여줬다"고 말했다.
 
물론 과제도 지적됐다. 벤투 감독은 "수비할 때 더 과감하게,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 일대일 상황에선 수비를 더 적극적으로 거칠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강인, 백승호 등 어린 선수들을 발탁하고 실제 경기 투입은 하지 않은 벤투 감독은 "앞으로도 이 젊은 선수들을 관찰할 것이다. 소집 훈련을 통해 젊은 선수들의 능력을 확인하겠지만, 소속팀에서도 체크해갈 것이다. 이번 소집을 통해 알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