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후반 초반 실점' 한국 축구, 콜롬비아와 1-1 팽팽하게 맞서

중앙일보 2019.03.26 21:16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이재성이 볼을 걷어내고 있다. 가운데가 콜롬비아의 루이스 디아즈. [연합뉴스]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 이재성이 볼을 걷어내고 있다. 가운데가 콜롬비아의 루이스 디아즈. [연합뉴스]

 
 한국 축구가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동점골을 내줬다. 손흥민(토트넘)의 골로 앞서다 후반 초반 동점을 허용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후반 10분 현재 1-1로 맞섰다. 한국은 전반 15분 손흥민이 황의조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A매치 9경기 만에 골맛을 보고 6만여 홈팬들 앞에서 손하트 세리머니를 펼쳐보였다.
 
그러나 전열을 재정비한 콜롬비아는 만만치 않았다. 후반 시작하자마자 에이스 하메스 로드리게스(바이에른 뮌헨)를 투입한 콜롬비아는 후반 3분 루이스 디아즈(주니오르)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해 골문 오른쪽을 열어젖혔다. 이 골로 한국과 콜롬비아는 팽팽하게 맞섰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