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계 미국배우 스티븐연, 반려견 목줄 미착용·무례 태도 논란

중앙일보 2019.03.26 18:33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 [일간스포츠]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 [일간스포츠]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반려견 목줄 미착용·무례한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은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스티븐 연의 한국 소속사인 B&C Group 측은 26일 "배우의 사생활인데다 아직 확인해보지 못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 누리꾼은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저는 방금 많은 한국분들이 알고 계시는 재미교포 연기자와 정말 불쾌한 일이 있었다"며 글을 올렸다.  
 
이 누리꾼은 "반려견을 데리고 그리피스 공원에 놀러갔는데 도착한 지 1분도 안돼 갑자기 목줄을 하지 않은 개가 내 반려견을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오더라"며 "너무 당황해서 주인을 찾으며 '강아지 좀 잡으세요' 계속 소리질렀는데 저 멀리서 견주로 추정되는 분이 조깅 스피드로 다가와 아이를 잡고 기분 나쁘다는 억양으로 대충 'Sorry(미안하다)'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건이 일어난 그리피스 공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도심에 위치한 시립공원으로 미국에 있는 도심공원 중 규모가 가장 크다.  
 
한 누리꾼은 26일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반려견에게 목줄을 채우지 않았다"고 폭로하며 관련 영상을 올렸다. [사진 소셜미디어 캡처]

한 누리꾼은 26일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이 반려견에게 목줄을 채우지 않았다"고 폭로하며 관련 영상을 올렸다. [사진 소셜미디어 캡처]

이어 "저희 부부는 '이 공원에서 반려견 목줄은 필수'라고 했더니 그분 아내가 '나 이 공원 많이 놀러온다. 그러니 내 개 키우는 방법에 대해 왈가왈부하지 말라'고 소리치더라"며 "무례한 발언에 어이가 없어 '조심 좀 해달라'고 했더니 'I don't care(내 알 바 아니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이가 없어서 더 반론하려다 그분 남편이 갑자기 '우리 아내 임신 중이니 그냥 갈길 가세요'라고 했다"며 "감정이 격해지는거 같아 저희는 바로 공원 관리인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그 부부는 저희 남편이 전화 거는 걸 보고 그제서야 아이들에게 목줄을 채우더라"고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처음엔 정신없어서 그 사람들이 누군지 몰랐는데 어떻게 이렇게 무례할 수 있느냐"면서 "스티븐연이라는 연기자 잘 몰랐는데 저번에 욱일기 사건도 그렇고 부부가 쌍으로 저런 인성이면 왜 욕먹는지 알겠더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