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도, 올해 저소득층에 4만1000 가구 공공임대주택 공급

중앙일보 2019.03.26 11:03
동탄호수공원 경기행복주택 조감도. [연합뉴스]

동탄호수공원 경기행복주택 조감도. [연합뉴스]

 
경기도가 올해 저소득층 주거안정을 위해 총 4만1000 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저소득층 21만4000 가구에 주거비를 지급한다. 또 취약계층에 최대 1억원까지 전세보증금을 지원하는 사업을 올해 처음 선보인다. 경기도는 26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19년 경기도 주거종합계획’을 확정해 발표했다.

저소득층 21만4000 가구 주거비 지급
취약계층에 최대 1억원 전세보증금 지원
‘2019년 경기도 주거종합계획’ 확정

 
도는 우선 올해 2만9000 가구의 공공건설임대와 매입·전세임대 1만2000 가구 등 임대주택 총 4만1000 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또 주거급여 대상자 21만4000 가구 중 21만3000 가구에는 월평균 약 13만8000원의 월세를, 집을 소유한 1000가구에는 최대 1026만원의 주택개량비를 지원한다.  
 
저소득층 주거환경 개선사업도 추진한다. 저소득층 에너지 효율화 주택 개보수 사업인 햇살하우징 450가구, 민간의 재능기부 주택 개보수 사업인 G-하우징 사업 110가구, 장애인 주택 개조사업 145가구 등이 대상이다.
행복주택. [중앙포토]

행복주택. [중앙포토]

 
취약계층에 대한 주거 금융지원도 확대한다. 매입임대주택 신규 입주자 2330가구에 대해 임대보증금을 가구당 최대 2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밖에 올해 신규사업으로 취약계층 50가구에 대해 최대 1억원까지 전세보증금을 지원하고, 저소득층 860가구는 전세금 대출보증과 대출 이자를 지원할 방침이다.
 
이종수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임대주택 공급 확대, 취약계층 주거 지원 강화 등 주거안정 정책을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와 시·군, 공공기관과 공조체제를 긴밀히 갖고 계획을 차질 없이 시행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