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스’ 다음달부터 56원 인상, 국산 맥주 줄줄이 오른다

중앙일보 2019.03.26 11:03
다음달부터 카스가격이 오른다. [사진 오비맥주]

다음달부터 카스가격이 오른다. [사진 오비맥주]

국내 맥주 시장 점유율 1위 카스 브랜드를 보유한 오비맥주가 주요 맥주 가격을 일제히 인상한다. 하이트진로, 롯데주류 등이 보유한 국산 맥주 브랜드 가격 인상 도미노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오비맥주는 다음 달 4일부터 ^카스 ^프리미어 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한다고 26일 발표했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으로 출고가 기준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 오르게 된다. 인상률은 4.9%다.  
오비맥주가 출고가를 올린 것은  2016년 11월 이후 2년 5개월 만이다. 
OB 측은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인해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주류 업계는 카스 가격 인상으로 다른 국산 맥주 업체도 가격을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최근 신제품 테라를 기존 주력 브랜드인 하이트와 동일한 가격으로 출시한 하이트 진로 관계자는  이날 “카스와 함께 가격을 인상할 계획은 현재로는 없다”고 말했다. 
주류업계에서는 오비 맥주의 갑작스러운 가격 인상이 테라를 견제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주류 도매상이 가격 인상 전 물건을 사재기하는 경향이 있어 ‘신제품을 밀어 내기용 아니냐’는 의혹이다. 오비 맥주는 이를 부인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주요 원부자재 가격과 제반 관리비용 상승 등 전반적인 경영여건을 고려할 때 출고가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원가 압박이 가중되고 있으나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최연수 기자 choi.yeonsu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