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쳤어'로 대박 터진 77세 할아버지 "난 기초수급자"

중앙일보 2019.03.26 10:40
지병수씨가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르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지병수씨가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르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KBS 장수 프로그램 ‘전국노래자랑’이 오랜만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가수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른 지병수(77)씨 덕분이다. 그는 유튜브 조회 수 65만회 등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 나이에 스타가 됐느냐”며 수줍어했다. 
 
지씨는 26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자꾸 여러 군데서 연락은 오니까 보람은 느낀다”고 말했다.  
 
지씨는 지난 24일 방송된 ‘전국노래자랑’에서 “종로의 멋쟁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MC 송해는 ‘미쳤어’를 선곡한 그를 향해 “부를 노래가 깜짝 놀랄 노래다. 미쳤어? 미쳤어!”라고 했다. 
 
지병수씨가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르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지병수씨가 손담비의 '미쳤어'를 부르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지씨는 노래에 자신만의 율동을 더해 흥겨운 무대를 선보였다. 그의 무대를 지켜보던 방청객 중에는 웃다 눈물을 흘린 이도 있었다.
 
지씨는 이날 인기상을 받았다. 방송 후 그의 영상은 트위터 등 SNS를 비롯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입소문을 탔다. 지씨로 인해 ‘미쳤어’가 재조명되자 원곡 가수 손담비가 “할아버지 감사해요”라고 직접 감사를 나타냈을 정도다.
 
지씨는 이날 인터뷰에서 ‘77세 어르신이 ‘미쳤어’ 선곡이 쉽지 않았을 것 같다’는 질문에 “가수 박진영의 ‘허니’도 잘 부른다”며 즉석에서 노래를 불렀다. 지씨는 “그냥 그렇게 마음 비우면서 노래를 좋아하니까 그렇다”며 “(평소) 음악을 많이 듣는다”고 말했다.
 
지씨는 ‘인생은 70세부터냐’는 질문에 “모르겠다”며 “그냥 아프지 않는 게 소원이다. 아프지 않고 그냥 즐겁게 살다가 어느 순간 가는 게 내 행복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내가) 기초생활보장 수급자기 때문”이라며 “그 돈으로 집세 내고 담배 사고 그런 것밖에 없다”고 했다.
 
지씨의 이런 말에 진행자는 “할아버지가 지금 ‘가난한 노인’이라고 하셨는데, 제가 보기에는 마음만은 부자 같다. 소박하고 낙천적인 모습 보기 좋다”고 말했다. 지씨는 “감사하다”고 답했다.
 
지씨는 인터뷰 말미 원곡 가수 손담비에게 듀엣 요청을 하기도 했다. “담비씨, 내가 담비씨 노래 ‘미쳤어’를 너무너무 사랑하고 좋아하는데 같이 듀엣으로 한번 해 주시면 안 될까요?”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