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들, 평화당 오려고 한다”

중앙일보 2019.03.26 10:34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바른미래당으로 간 국민의당 출신 의원 중 일부가 평화당으로 당적을 옮기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26일 박 의원은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에 나와 바른미래당 일부 의원의 평화당행 가능성에 대해 “그같은 움직임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저 자신도 (평화당을 고려 중인 의원들과) 대화를 했다”며 “다른 당 문제이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얘기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그렇지만 그러한 움직임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해당 의원들이) 그런 의사를 먼저 가지고 있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접촉하고 지금도 국회에서 만나면 ‘어떻게 돼가느냐’하는 정도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몇 명정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답변하기가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김학의 특검‧드루킹 재특검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김학의 사건은) 검찰이 두 번이나 기각하고 무혐의 처분했기 때문에 (특검은) 당연하다”면서도 “드루킹 사건은 이미 특검을 했고,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또 무슨 특검을 하느냐”고 비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