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곽상도 의원이 국회에서 손 흔들며 참석한 이유

중앙일보 2019.03.26 09:46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며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아래는 임이자 의원. 임현동 기자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며 기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아래는 임이자 의원. 임현동 기자

‘별장 성접대ㆍ성폭력’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기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곽상도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진기자 플래시가 일제히 터지자 손을 흔들며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곽상도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진기자 플래시가 일제히 터지자 손을 흔들며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곽 의원은 이날 회의에 참석하다 카메라 플래시가 일제히 자신을 향해 터지자 사진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주위에 있던 임이자 의원은 손을 흔들며 들어오는 곽 의원을 보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김한표 의원은 카메라가 집중되는 곽 의원을 향해  “곽상도 의원 인기가 좋다”고 했고, 다른 의원들은 “인기가 좋으니 최고위원감이다”고 말했다. 

김성태(비례대표) 의원은 "내가 들어올 땐 사진도 안 찍고 곽 의원만 찍어주냐“며 아쉬운 소리를 했다. 
손을 흔드는 여유를 부린 곽 의원은 이후 의원들과 인사를 나눈 뒤 법률자문위원장인 최교일 의원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가운데)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가운데)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왼쪽)과 최교일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왼쪽)과 최교일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전날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특가법상 뇌물 혐의,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에 대한 직권남용 혐의 등에 대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