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강릉서 렌터카 바다에 추락…새내기 대학생 5명 사망

중앙일보 2019.03.26 08:29
26일 오전 6시31분쯤 강릉시 옥계면 도직리 해안도로에서 흰색 코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바다로 추락, 동해해경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차량에는 20살 남성 3명과 여성 2명이 타고 있었으며 모두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동해해경]

26일 오전 6시31분쯤 강릉시 옥계면 도직리 해안도로에서 흰색 코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바다로 추락, 동해해경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차량에는 20살 남성 3명과 여성 2명이 타고 있었으며 모두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동해해경]

26일 강원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새내기 대학생 5명이 숨지는 사고가 났다. 이들은 올해 대학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31시쯤 강릉시 옥계면 금진리 해안도로 인근 바다에 “차 한 대가 떨어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가 난 지점은 심곡∼금진 사이 해안도로로 소방과 해경은 표류 중인 차량을 확인, 5명을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이 해안도로는 굴곡이 심한 곳으로 알려져 있다.
 
숨진 5명 중 김모(19·동해시)군 등 남자 3명과 김모(19·원주시)양 등 4명은 신원이 확인됐으나 1명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들은 렌터카를 운행하고 있었다.   
 
해경은 정확한 사고 시각과 원인 등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26일 오전 6시31분쯤 강릉시 옥계면 도직리 해안도로에서 흰색 코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바다로 추락했다. [사진 강원도소방본부]

26일 오전 6시31분쯤 강릉시 옥계면 도직리 해안도로에서 흰색 코나 승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바다로 추락했다. [사진 강원도소방본부]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