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친한 인사’ 필리프 벨기에 국왕과 오늘 정상회담

중앙일보 2019.03.26 07:10
필리프 벨기에 국왕 내외가 25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방한했다. 필리프 국왕은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한국을 국빈방문해 한-벨기에 정상회담과 비즈니스 포럼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뉴스1]

필리프 벨기에 국왕 내외가 25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방한했다. 필리프 국왕은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한국을 국빈방문해 한-벨기에 정상회담과 비즈니스 포럼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청와대에서 필리프 벨기에 국왕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필리프 국왕 부부는 문 대통령의 초청으로 25일부터 3박 4일 일정으로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이다. 문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상임이사국인 벨기에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협력해 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방한은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의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아셈) 갈라 만찬 때 즉석에서 이뤄진 초청에 따른 것이다. 벨기에 국왕의 방한은 보두앵 전 국왕의 1992년 방한 이래 27년 만이다. 보두앵 전 국왕은 노태우 전 대통령 초청으로 1992년 10월 한국을 찾은 바 있다. 
 
또 문 대통령 취임 후 유럽 왕실 인사가 국빈 방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필리프 국왕은 왕세자일 때 네 차례(1993년 10월, 2000년 12월, 2009년 5월, 2012년 6월) 한국을 방문한 ‘친한(親韓) 인사’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필립 벨기에 국왕 내외가 25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방한하고 있다. 필립 국왕은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한국을 국빈방문해 한-벨기에 정상회담과 비즈니스 포럼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뉴스1]

필립 벨기에 국왕 내외가 25일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방한하고 있다. 필립 국왕은 이날부터 오는 28일까지 한국을 국빈방문해 한-벨기에 정상회담과 비즈니스 포럼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뉴스1]

 
필리프 국왕의 이번 방한에는 벨기에 연방·지방 정부의 다수 고위인사와 80여 명의 기업 총수, 15개 대학 총장 등 각계를 망라한 대규모 사절단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프 국왕은 정상회담 외에도 비즈니스 포럼, 스마트시티 세미나, 경제인과의 오찬 일정 등을 소화할 계획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양 정상의 만남과 관련해 “2017년 벨기에 경제사절단 방한 후 더욱 활발해진 두 나라 간 교역 및 투자협력의 모멘텀을 공공히 해 나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우리 정상외교의 지평을 다변화·다원화 하는 계기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을 방문한 필립 벨기에 국왕 내외가 25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한국 가구박물관에서 기자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한국을 방문한 필립 벨기에 국왕 내외가 25일 오후 서울 성북구 성북동 한국 가구박물관에서 기자를 향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