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민 86% “택시요금 올라도 서비스 개선 기대 안해”

중앙일보 2019.03.26 06:36
26일 서울시민 10명 중 8명은 택시요금이 올라도 서비스품질 개선은 기대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스1]

26일 서울시민 10명 중 8명은 택시요금이 올라도 서비스품질 개선은 기대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뉴스1]

 
서울시민 10명 중 8명은 택시요금이 올라도 서비스품질 개선은 기대하지 않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카풀 앱 서비스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의견이 필요 없다는 의견보다 많았다. 
 
서울 택시 기본요금은 지난달 16일 3000원에서 38000원으로 올랐다.
 
26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1/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서울시 택시요금 인상’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6.5%는 택시요금 인상 후 서비스품질에 대해 ‘별 차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반면 ‘개선될 것 같다’는 응답은 7.5%에 불과했다.
 
택시요금 인상 후 희망하는 개선사항은 ‘승차거부’가 45.7%로 가장 높았다. ‘불친절’(29.0%), ‘난폭운전(욕설)’(9.1%)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4.7%는 3000원에서 3500원 미만이 택시의 적정 기본요금이라고 답했다.
 
한편 카풀 앱 서비스에 대해서는 91.9%가 ‘인지하고 있다’고 답했고, 도입 필요성에 대해서는 41.6%가 필요하다고 여겼다. ‘보통이다’, ‘필요 없다’는 응답은 각각 35.9%, 22.5%였다.
 
서울시민들이 생각하는 카풀 서비스의 긍정적 측면 1순위는 ‘저렴한 요금’이었다. 부정적 측면은 1순위는 ‘각종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으로 봤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4일부터 22일까지 전화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83%포인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