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응천 “박근혜 청와대가 김학의 보고서 묵살”

중앙일보 2019.03.26 06:25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 성접대 의혹 관련 보고서를 묵살했다고 주장했다.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 청와대 민정수석실 첫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낸 조 의원은 고위공직자 인사 검증과 비리 감찰을 담당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을 받는 김 전 차관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로 우선 재수사를 권고한 뒤 잇단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조 의원은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2013년 3월 ‘(동영상 존재가) 사실이라면 엄청난 부담이 된다’는 취지로 검증 보고서를 썼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본인(김 전 차관)은 아니라는데 왜 자꾸 없는 사실을 들고 그러느냐’고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얘기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대통령 쪽에서 ‘조응천이 허위사실로 김학의를 무고한다’는 반응이 나왔다”라고도 전했다.
 
매일경제 인터뷰에서는 ‘문고리 3인방(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비서관)’ 중 한 명에게 당시 “김학의 대전고검장에 결격 사유가 없다. 없는 사실을 만들어 음해하지 말라”는 말을 전해 들었고, 이후 추가 검증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조 의원은 “다소 의아해 알아보니 김 전 차관 부친이 박정희 대통령 시절 육군 대령을 역임하며 친분이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며 “(그래서) 박근혜 대통령이 김 전 차관과 특별한 사이일 것으로 추측했다”고 말했다.
 
다만 당시 경찰 수사라인이 주장하는 청와대 외압설은 부인했다.
 
조 의원은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경찰 출신 행정관을 통해 확인을 해봤지만 (경찰에서는 동영상 같은) ‘그런 것은 없다’고 했고, 나도 수사책임자에게 전화했는데 ‘(내사) 안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인터뷰에서도 “김학배 수사국장에게 두어 차례 전화를 걸어 ‘해당 내용을 내사 중인 것이 맞느냐. 정권 초기인데 대통령이 관련 내용을 모르고 있다가 물 먹어서는 안 된다. 동영상이 있으면 보내달라‘고 여러 차례 확인을 요청했다”며 “하지만 김 수사국장은 ‘그런 정보는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을 받는 김 전 차관에 대해 5년 만에 재수사가 이뤄진다. 과거사위는 이날 김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한 뇌물수수 의혹 수사를 법무부에 권고했다.
 
과거사위는 경찰이 최초 수사 과정에 개입한 의혹이 있는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 등 당시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라인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권고했다.
 
법무부는 과거사위의 재수사 권고를 수용하고, 대검찰청에 내용을 송부했다.
 
한편 조 의원은 이번 수사권고 대상에서 빠졌다. 과거사위는 “조 의원 관련 의혹에 대해선 진상조사단이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