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리와 사고 얼룩, 해운대 101층 ‘엘시티 더 샵’ 골조공사 마무리

중앙일보 2019.03.26 05:00
엘시티 더샵 101층 옥탑층에서 바라다 본 해운대해수욕장. 해수욕장 끝쪽 마린시티의 고층빌딩이 자그맣게 보인다. 송봉근 기자

엘시티 더샵 101층 옥탑층에서 바라다 본 해운대해수욕장. 해수욕장 끝쪽 마린시티의 고층빌딩이 자그맣게 보인다. 송봉근 기자

‘게이트’라 불릴 만큼 대규모 금품 비리와 잇따른 사고로 말 많고 탈 많았던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 엘시티(LCT) 더샵. 높이 411.6m인 101층 랜드마크 타워 1개 동과 각각 339m와 333m인 85층 주거타워 2개 동이 거대한 외관을 드러냈다. 까마득히 높은 외관 때문에 해운대 해수욕장에선 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관광객과 부산시민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포스코건설, 25일 101층 골조 마무리
2015년 10월 착공 이후 1272일만에
랜드마크 타워 높이 411.6m,국내2위
오는 11월말 준공과 함께 입주 시작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은 “4개월 전 골조공사를 마친 2개 동의 주거타워 동에 이어 랜드마크 타워 동의 골조공사를 모두 마무리했다”고 25일 밝혔다. 2015년 10월 1일 착공 이후 1272일(3년 5개월) 만이다. 골조공사에는 약 129만명(하루 평균 1019명)의 인력이 투입됐다.
  
포스코 측은 “철근과 콘크리트 등으로 건물의 뼈대를 만드는 골조공사와 함께 아파트와 레지던스 호텔, 상가시설 등의 인테리어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올해 11월 말 준공과 함께 입주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골조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오는 11월말 준공예정인 엘시티 더샵. [사진 포스코 건설]

골조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오는 11월말 준공예정인 엘시티 더샵. [사진 포스코 건설]

총 사업비 3조원이 드는 엘시티 더샵은 공사 전부터 주거시설 허용과 층수제한 해제 같은 허가·건축과정에서의 잡음, 대규모 정·관계 금품 로비, 초고가 분양가 등 ‘최고·최대·첨단’을 자랑했으나 수사, 사고 등으로 구설이 끊이지 않았다.   
 
먼저 85층인 주거타워 2개 동(882가구)은 국내 최고 높이의 주거단지로 꼽힌다. 레지던스 호텔(561실)과 6성급 관광호텔(260실)이 들어서는 랜드마크 타워는 국내에서 롯데월드 타워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건물이다. 여기에 사용된 콘크리트는 61만m³로 전용면적 85m² 아파트 6500여 가구를 지을 수 있는 물량이다. 
 
철강재 사용량은 11만톤으로 롯데월드 타워의 2배가 넘는다. 1㎠당 800㎏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초고강도 콘크리트와 기존 건축구조용 강재보다 인장강도가 40% 이상 높은 강재(HSA 800)를 사용해 규모 6.5의 지진에 견딜 수 있다. HSA 800은 고강도 건축용 강재로 1㎟ 면적으로 성인 남성 한 명의 무게(80kg)를 지탱할 수 있다.
엘시티 더샵의 기초 콘크리트 타설 모습. [사진 포스코 건설]

엘시티 더샵의 기초 콘크리트 타설 모습. [사진 포스코 건설]

 
또 최대 순간풍속 98m/sec의 강풍에 견딜 수 있는 내풍 체제를 구축하고, 교량·해상구조물·발전설비 등에 적용하는 초내구성 부식방지 공법을 적용했다고 한다. 

 
하지만 사업추진 과정에서 금품비리의혹이 드러나 검찰은 2017년 3월 12명 구속을 포함해 24명을 기소하고 3명을 기소 중지했다고 밝혔다. 기소된 주요 인물은 엘시티 이영복 회장 등 엘시티 관계자 8명(구속 4명), 금품수수 혐의를 받은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배덕광 전 국회의원, 부산시 경제부시장과 정무특보 등 정·관계 인사 9명(구속 5명) 등이다. 이들 인사는 대부분 실형을 받았으며, 허남식 전 부산시장은 재판 끝에 무죄를 받았다. 
 
엘시티 더 샵은 2015년 10월 꼭대기 층 펜트하우스 2채(분양면적 320.85㎡)의 분양가가 3.3㎡당 7000만원인 67억9700만원이었으나 수십 대 1의 경쟁률로 분양됐다. 분양가 45억600만~49억8600만원 하는 또 다른 펜트하우스 4채(분양면적 316.67㎡)도 마찬가지였다. 전체 882가구인 엘시티는 평균 분양가만 3.3㎡당 2730만원이었다. 엘시티 시행사 측은 현재 “주거는 100%, 레지던스 호텔은 85% 정도 분양됐다”고 한다.
엘시티 더샵에선 고층에 설치된 이동 작업대가 추락하면서 4명이 숨졌다.[연합뉴스]

엘시티 더샵에선 고층에 설치된 이동 작업대가 추락하면서 4명이 숨졌다.[연합뉴스]

 
하지만 사업부지(6만5934㎡)가 해운대 해수욕장과 바로 붙어있어 ‘해수욕장’이라는 공적 재산을 사유화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부산 참여자치연대 등 시민단체는 철저한 정·관계 비리 수사를 위해 ‘특검’을 주장했으나 이뤄지지 않고 있다. 엘시티 더샵이 부산의 랜드마크로 관광객 유치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는 상공인 등의 주장도 없지 않다.
 
사고도 있었다. 지난해 10월 태풍이 왔을 때 쇠줄이 바람에 날리면서 유리창 1100여장이 깨졌고, 지난해 3월에는 고층의 이동 작업대가 추락하면서 4명이 숨지기도 했다. 사고 발생으로 늦어진 공기는 야간작업과 근로자 증원 투입으로 맞췄다는 게 포스코 측 설명이다. 엘시티 시행사와 해운대구청 측은 엘시티와 연결되는 미포오거리~미포 바닷가 건널목 구간 등 주변 도로와 소공원을 정비에도 나설 예정이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