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정호 시범경기 7호 홈런, 메이저리그 전체 1위

중앙일보 2019.03.25 07:57
시범경기 홈런 1위를 질주하고 있는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 [AP=연합뉴스]

시범경기 홈런 1위를 질주하고 있는 피츠버그 파이리츠 강정호. [AP=연합뉴스]

또 터졌다. 강정호(32·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시범경기 7호 홈런을 쳤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가 강정호다.
 
강정호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사라소타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시범경기에 2번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1타점을 기록했다. 타율은 0.231에서 0.238(42타수 10안타)로 약간 올랐다. 7홈런 11타점 10득점. 안타 10개 중 무려 9개가 장타(2루타 2개 포함)다. OPS(장타율+출루율)은 1.090이다.
 
강정호는 1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강정호는 상대 선발 앤드류 캐시너의 공을 때려 왼쪽 담장을 넘겼다. 강정호는 이 홈런으로 뉴욕 양키스 애런 저지(6홈런)를 제치고 시범경기 홈런 단독 1위가 됐다. 한국인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최다 홈런 기록도 새롭게 세웠다. 종전 기록은 2017년 미네소타 시절 박병호가 친 6개다.
 
강정호는 3회 초 중견수 플라이에 그친 강정호는 5회 초 18번째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 수비 때 케브라이언 헤이스와 교체됐다. 피츠버그는 볼티모어와 1-1로 비겼다. 강정호는 앞으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두 차례 더 시범경기에 나선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