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北 연락사무소 철수’ 참담”…‘김학의 출국금지’ 묻자

중앙일보 2019.03.23 18:05
22일 오후 경남 창원시에 있는 4·3 보궐선거 강기윤 창원성산 후보 사무실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역 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경남 창원시에 있는 4·3 보궐선거 강기윤 창원성산 후보 사무실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역 명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3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를 전날 통보한 것과 관련해 “참담한 결과”라며 “이게 이 정부가 북한에 그렇게 정성 들인 결과인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 성주사를 방문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제라도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대한 환상을 버리고 냉철하게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연락사무소 철수는) 기본적으로 북핵 문제로부터 비롯된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안위와 생명을 지키기 위해 어떻게 할 것인가가 이 정부의 첫째 목표가 돼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정부는 일방적으로 북한에 끌려가면서 국제사회와 미국의 입장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 국민에게 큰 우려를 드렸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별장 성접대’ 의혹을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전날 출국금지 조처가 내려진 것과 관련해선 “관련 당국에서 필요한 조치를 하리라 생각한다”고 짧게 답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