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항서호, 브루나이에 6-0대승...亞 U-23 챔피언십 예선

중앙일보 2019.03.23 10:32
박항서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 챔피언십 예선에서 서전을 승리로 장식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베트남 U-23대표팀은 22일 베트남 하노이 미딘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브루나이와 U-23 아시아 챔피언십 예선 K조 1차전에서 전반과 후반에 각각 세 골씩 터뜨리며 압도한 끝에 6-0으로 대승을 거뒀다.
 
축구대표팀에서도 활약 중인 공격수 하 득 친이 전반 10분 머리로 선제골을 터뜨린 것이 기폭제가 됐다. 전반에 두 골을 더 보태 스코어를 3-0으로 벌린 베트남은 후반에도 쾅 하이의 추가골과 페널티킥 두 골을 보태 득점 릴레이의 대미를 장식했다.
 
이번 대회는 2022년 도쿄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한다.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 U-23 챔피언십 본선에는 자동진출권을 확보한 개최국 일본을 제외하고 3장의 출전권이 걸려 있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아직 팀이 불완전한 상태다. 완벽한 궤도에 올라오지 않았다”면서도 “최선을 다해 노력한 선수들에게 감사한다. 6골을 서로 다른 6명의 선수가 넣은 점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대표팀은 오는 24일 인도네시아, 26일 태국과 맞붙는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