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버닝썬 금고지기’ 경리실장 돌연 해외 잠적…“운영 실태 가장 잘 아는 인물”

중앙일보 2019.03.23 10:25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입구. 지금은 현재는 폐업 상태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 입구. 지금은 현재는 폐업 상태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장부 작성과 관리 등 경리업무를 총괄하던 여성이 최근 해외로 출국해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리업무를 하던 여성 A씨는 지난해 말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벌어진 이후 클럽의 경리실장 직을 그만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버닝썬의 운영 실태를 가장 잘 알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버닝썬과 관련한 논란이 커지기 전 A씨가 버닝썬을 그만뒀으며 현재 미국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A씨를 조사할 필요는 있는데 연락이 잘 닿지 않는 상태”라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참고인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버닝썬을 퇴사한 뒤 미국으로 떠났다. 버닝썬 운영을 잘 아는 한 인사는 “대형 클럽에서 경리 업무는 아무에게나 맡기지 않는다”며 “매출 장부를 적는 법부터가 일반 업소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각종 범죄가 벌어진 버닝썬의 탈세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4일 마약 투약, 경찰 유착 의혹 등을 밝히기 위해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있는 버닝썬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당시 경찰은 버닝썬의 1년치 장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버닝썬은 1억원대의 ‘만수르 세트’ 등 고가의 주류를 판매했는데, 이 거래가 무자료였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버닝썬 직원들이 개인 통장으로 술값을 받은 다음 이를 다시 법인 계좌로 입금하는 등의 방식으로 세금을 탈루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법인세 신고기한이 이달 말까지인 만큼 경찰은 추후 신고 내역과 회계자료를 대조해 불법행위가 있었는지 밝힐 방침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