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적을 얘기한 최태웅, 현실로 이뤄낸 현대캐피탈 선수들

중앙일보 2019.03.23 00:03
경기 도중 작전지시를 내리고 있는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뉴스1]

경기 도중 작전지시를 내리고 있는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 [뉴스1]

"기적은 일어난다"고 말했더니 현실이 됐다. 현대캐피탈이 5세트에서 6-9 열세를 뒤집는 저력을 발휘하며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승리했다.
 
현대캐피탈은 22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8~19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3-2(30-32, 25-18, 23-25, 25-22, 15-10)로 역전승했다. 이날 경기는 숨 한 번 고르기 힘들 정도의 접전이었다. 1,3세트를 대한항공이 따냈지만 현대캐피탈이 2,4세트를 따내며 맞섰다. 149분 동안 펼쳐져 역대 챔피언결정전 최장경기 기록(종전 2016년 3월 18일 현대캐피탈-OK저축은행·148분)까지 세웠다.
 
마지막 5세트가 백미였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의 강서브와 정지석의 공격력을 앞세워 9-6까지 달아났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작전타임을 불러 선수들에게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마지막엔 "기적은 일어난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최 감독의 말대로 기적같은 대역전극이 펼쳐졌다. 상대 범실로 한 점을 쫓아간 뒤 이승원의 디그와 문성민의 백어택으로 8-9까지 따라붙었다. 이어 전광인이 오픈 공격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허수봉과 신영석이 차례로 가스파리니의 공격을 블로킹했다. 순식간에 점수는 12-9로 벌어지면서 현대캐피탈이 경기를 가져갔다.
 
최태웅 감독은 "선수들이 지지 않을 것 같은 표정이더라. 나도 믿음이 있었다. 선수들과 그런 마음을 공유한 것 같다. 진다는 생각은 거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선수들도 한 마음이었다. 문성민은 "1세트 시작하자마자 5점을 줬는데 대한항공이 워낙 완벽했다. 그런데 우리 선수들 얼굴을 보니 웃고 있더라.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5세트에서도 믿음이 있어 포기하지 않고 좋은 경기를 했다"고 말했다.
 
세터 이승원도 "3점을 지고 있었지만 진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1점, 1점 따라가면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전광인은 "점수 차가 난다고 포기하면 후회할 것 같았다. 지더라도 끝날 때까지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에 최선을 다해야 후회가 덜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문성민은 "감독님이 긍정적인 분이라 힘이 나는 한 마디를 했을 때 선수들도 믿음을 가진다. 그래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게 된다"고 했다.
 
믿음만큼 힘이 된 건 선수들의 희생이었다. 현대캐피탈은 주전 선수 대다수가 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경기 뒤 만난 문성민의 양 무릎엔 아이싱을 위한 얼음팩이 붙어 있었다. 문성민은 "감독님이 정규시즌 부상당했을 때 배려를 해주셔서 플레이오프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그는 "물론 아프지만 나 뿐 아니라 모두가 참고 있다. 파다르, 광인이도 아프고, 시즌 중에 (신)영석이도 아팠다. 힘을 낼 수 밖에 없다"고 웃었다.
 
특히 파다르는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허리 통증을 느껴 결장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에서 출장했고, 제 몫을 했다. 최태웅 감독은 "전체적으로 선수들이 꼭 이기겠다는 마음이 강했다. 파다르도 몸이 좋지 않은데 동료들을 위해서 열심히 해줬다. 선수들이 한 마음이 된 것 같다. 그래서 이길 수 있었다"고 했다. 1세트 발을 밟혀 교체됐다 들어온 이승원에 대해서도 "아픈 걸 참고 잘 해줬다"고 고마워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