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빙상연맹 “美선수, 임은수에 고의적 충돌? 증거 없어”

중앙일보 2019.03.22 22:48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임은수(신현고)가 20일(현지시간) 일본 사이타마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의 임은수(신현고)가 20일(현지시간) 일본 사이타마의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도쿄AP=연합뉴스]

피겨세계선수권대회 공식 연습 도중 발생한 임은수(16·신현고)와 머라이어 벨(23·미국)의 충돌 사고와 관련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가 입장을 밝혔다.
 
ISU는 21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지난 20일 연습 도중 벨과 임은수 사이에서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임은수 매니지먼트사인) 올댓스포츠, 대한빙상경기연맹이 낸 성명을 확인했다”며 “영상을 비롯해 현재까지 입수한 증거에 따르면 벨이 고의로 임은수를 해하려 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ISU는 “한국 선수단 관계자로부터 구두로 보고를 받았으며, 아직 공식 항의가 접수되진 않았다”며 “한국과 미국 선수단 관계자를 만나 우호적인 해법을 찾으라고 촉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임은수 측은 “벨이 공식 연습에서 임은수와 충돌해 스케이트 날로 종아리에 상처를 입혔다”며 고의성이 다분해 공식 항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벨이 최근 수개월 동안 임은수의 연습을 고의로 방해하고, 세계선수권대회 출발 직전 마무리 훈련 과정에서 폭언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벨 측은 ISU 주재로 21일 열린 한미 선수단 관계자 회의에서 사과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