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동경 해트트릭' 김학범호, 아시아 U-23 챔피언십 대만전 8-0 대승

중앙일보 2019.03.22 21:10
김학범 U-23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김학범 U-23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 대한축구협회]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1차 예선 첫 경기에서 대만을 상대로 대량 득점에 성공하면서 대승을 거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2일 캄보디아 프놈펜의 내셔널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AFC U-23 챔피언십 1차 예선 조별리그 1차전에서 대만에 8-0 대승을 거뒀다. AFC U-23 챔피언십은 내년 1월 태국에서 본선이 열리며, 2020년 도쿄올림픽 예선으로도 함께 치러지는 대회다. 한국은 전반 14분 이동준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시작으로 전반 33분 이동준이 추가골을 넣은 뒤, 전반 39분 서경주의 코너킥이 그대로 골로 연결되면서 전반에만 3-0으로 앞섰다.
 
후반 들어선 짧은 시간 안에 많은 골이 터졌다. 후반 23분 이시헌의 골이 터졌고, 1분 뒤에 조영욱의 강력한 슈팅으로 또한번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선 이동경의 발끝이 매서웠다. 이동경은 후반 27분을 시작으로 1분 뒤 한 골을 더 넣은 뒤 후반 39분에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한국은 24일 캄보디아, 26일엔 호주와 대결을 펼친다. 조 1위 팀은 AFC U-23 챔피언십 대회 본선에 직행하고, 조 2위 팀 중 상위 4개 팀이 본선에 합류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