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쿵'소리 난 후…필리핀 호텔서 30대 한국인 형제 2명 추락사

중앙일보 2019.03.22 20:11
[연합뉴스]

[연합뉴스]

필리핀 한 호텔에서 30대 한국인 형제 2명이 추락해 숨지는 일이 발생해 현지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22일 GMA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쯤(현지시간) 필리핀 북부 메트로 마닐라에 있는 마카티시의 한 호텔 앞에 38세와 35세인 김씨 형제가 숨져 있는 것을 주변을 순찰하던 현지 경찰관이 발견했다.  
 
발견자는 "'쿵'하는 소리가 들려 주변을 살피다가 호텔 앞에서 숨진 남성 2명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현지 경찰은 김 씨 형제가 투숙하던 호텔 3층에서 떨어져 숨진 것으로 보고 있지만 다른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호텔 안팎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보, 사건이 발생했을 때 김씨 형제를 찾아온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그러면서 "호텔 직원으로부터 이들이 늘 카지노에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경찰영사를 현장에 급히 보내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형제인 것으로 보이는 숨진 2명은 한 달 전쯤 필리핀에 입국했다"면서 "시신에서 총상 등 타살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