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민주당 “대화 재개에 노력”…한국당 “文 중재자론, 허상 드러나”

중앙일보 2019.03.22 18:13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연합뉴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전경. [연합뉴스]

 
여야가 22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북측 인원을 전원 철수시킨 데 대해 일제히 유감을 표했다. 다만 후속 대책을 두고서는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극심한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북측이 철수하겠다고 통보한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측은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8000만 겨레와 국제사회의 뜻을 존중해 한반도 평화를 위한 대화와 협력에 나서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상황을 엄중히 주시하면서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조속히 재개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도 서면 논평에서 “북한이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나 구체적 설명 없이 일방적으로 철수를 통보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면서 “북한의 독단적, 일방적 안하무인 행태에 경악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민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의 중재자니 촉진자니 하는 역할이 결국 허상에 지나지 않았다”며 “통일 관련 부처 인사의 총사퇴를 통한 전면적 국정쇄신과 대북정책의 환골탈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는 매우 유감”이라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난기류가 쉽게 가시지 않고 있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에 “정부는 속히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고, 대책을 마련해 상황 악화를 막아야 한다”며 “북한의 조속한 복귀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하루속히 정상 운영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 역시 “심히 유감이다”며 “우리 정부는 상황을 명확히 파악한 후 당황하고 있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 정부의 신중, 신속한 대응을 주문한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