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담배 한 갑 훔쳤는데…징역 2년6개월 선고받은 까닭

중앙일보 2019.03.22 16:30
편의점 강도 이미지. [연합뉴스]

편의점 강도 이미지. [연합뉴스]

편의점 직원을 흉기로 위협하고 담배 한 갑을 훔쳐 달아난 4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 소병진)는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기소 된 A씨(43)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 10일 오전 3시께 충북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한 편의점에서 흉기로 점원 B씨(36)를 위협해 금품을 빼앗으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한눈을 파는 사이 B씨가 편의점을 빠져나가자 담배 한 갑만 가지고 달아났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편의점에서 홀로 일하는 피해자를 흉기로 협박해 강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동종 범죄 처벌 전력이 있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가 소액인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