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총리, 文대통령 딸 해외 이주에…“박정희 ‘영애’도 프랑스 유학”

중앙일보 2019.03.22 16:15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대한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에 대한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이학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 다혜씨의 해외 이주에 대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영애’(박근혜 전 대통령)도 프랑스 유학,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도 중국 갔는데 이렇게 문제가 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 총리가 언급한 ‘박정희 전 대통령의 영애’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말한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학재 자유한국당의원은 “대통령 딸이 해외로 이주한 게 아이 국제학교, 남편 취업 아님 미세먼지 피하기 위해서냐”라고 질의하자 이 총리는 “제가 아는 바 없다. 위법의 문제가 없는 한 사생활 보호될 필요가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진 “가족들 사생활 감시하라고 민정수석이 있는 것 아닌가. 국민적 의혹 있는데 왜 시원하게 말해주지 않느냐”는 질의에 이 총리는 “위법과 탈법이 있다면 민정수석 소관 업무이나 일반 사생활은 (업무) 대상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밖에도 이 의원은 김정숙 여사의 친동생 남편이 지난해 모 대학에 이직한 후 해당 대학이 부실대학에서 정상대학으로 됐다며 이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이 총리는 “처음 본다”며 “문제가 있었으면 밝혔으리라 본다. 그러지 않아 조용하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1974년 서강대학교 전자공학과를 졸업했다. 대학교 졸업 후 프랑스 그르노블대학으로 유학을 떠났다. 그러다 같은 해 8월 15일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어머니 육영수 여사의 서거로 귀국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