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는 국가대표다”아덴만의 영웅 청해부대

중앙일보 2019.03.22 09:29
 “저희는 항상 국가대표라는 마음가짐으로 복무한다”
청해부대는 올해 파병 10주년이다. 해군 대조영함(청해부대 29진)은 오는 29일 아덴만으로 출항한 뒤 최영함(28진)과 임무를 교대한다. 청해부대는 지난 2009년 3월 최초 출항한 뒤 아덴만 해역을 중심으로 해적퇴치ㆍ선박호송ㆍ안전항해 지원 임무를 맡고 있다. 지난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과 한진 텐진호 선원 구출 작전을 성공적으로 완수하는 등 그동안 쌓아온 성과는 화려하다. 이듬해에는 제미니호 피랍 선원들도 무사히 구출했다.  
 
진해 기지에서 출항 준비에 여념이 없는 대조영함과 막바지 점검 중인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훈련을 영상에 담았다.
 
진해=박용한 군사안보연구소 연구위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