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토트넘 선수단 중간평가 최고점

중앙일보 2019.03.22 08:19
손흥민은 올 시즌 소속팀 토트넘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선수로 평가받았다. [AFP=연합뉴스]

손흥민은 올 시즌 소속팀 토트넘에서 최고의 활약을 선보인 선수로 평가받았다. [AFP=연합뉴스]

 
‘더도 말고 손흥민처럼만!’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7)이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즌 중간평가에서 최고점을 받았다.
 
영국 축구전문 ‘풋볼 런던’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정한 3월 A매치 휴식기를 맞아 2018-19시즌에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참여 중인 토트넘 선수들 전체를 대상으로 활약상을 점검했다.
 
프리미어리그와 유럽 챔피언스리그, FA컵, 카라바오컵(리그컵) 등 올 시즌 토트넘이 치른 공식경기에서 출전 선수들의 활약상을 분석한 결과 손흥민이 평점 9점(10점 만점)을 받아 전체 1위에 올랐다.  
 
‘풋볼 런던’은 “손흥민은 지난해 11월부터 주포 해리 케인이 복귀한 시점까지 놀라운 활약상을 보여줬다. 현재는 살짝 주춤하지만, 머지 않아 당시의 경기력을 회복하길 기대한다”고 칭찬했다. 
 
손흥민은 A매치 기간 중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22일 오후 8시 울산문수경기장에서 열리는 볼리비아전에 나설 예정이다. 소속팀에서의 활약과 달리 최근 A매치 7경기 연속 무득점에 그친 부진을 털어낼 좋은 기회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손흥민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하는 변화를 통해 에이스의 기를 살려주려 애쓰고 있다.   
 
중원에서 궂은 일을 도맡는 미드필더 무사 시소코도 9점을 받아 손흥민과 함께 최고점의 영예를 누렸다. 시소코에 대해 ‘풋볼 런던’은 “그의 축구 인생에 대반전과 같은 시즌이다. 시소코를 어떻게 활용해야하는지에 대한 해답을 발견했다”고 칭찬했다.  
 
토트넘이 ‘월드클래스 공격진’이라 자부하는 ‘DESK’ 4총사 중 나머지 선수들의 평점은 손흥민에 못 미쳤다. 주포 케인은 부상 여파로 8점을 받았고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델리 알리는 각각 7점과 6점에 그쳤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